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회원님들작품

방문자수 (2014.04~)

전체 : 1,060,636
오늘 : 14
어제 : 94

페이지뷰

전체 : 41,379,492
오늘 : 42
어제 : 244
2019.05.30 18:50

앞날

조회 수 464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뭐 해 먹고 사나

원치 않았던 20 여 년 동안의 제도권 아래의 삶이

그토록 좋았던 시절이라는 것을 목줄이 끊어진 개는 그렇게

흐느끼며 짖었다

"뭐해먹고 사나, 뭐해먹고사나.."

  • ?
    風文 2019.06.01 13:33
    가슴 한 켠이 짠합니다.
    아주 잘 감상했습니다. 반갑고 고맙습니다.
  • profile
    한석주 2019.06.01 18:44
    하찮은 글 잘 읽어주셨다니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