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코다산의 스노우 몬스터


 

부조리한 현실과 틀에
박힌 듯 짜여진 일상에 지치거나
힘겨울 때마다 하코다 산 정상에서 본
스노우 몬스터의 형상을 떠올리며 삶에 활력을
불어 넣어야겠다. 칼바람과 눈보라를 한 몸에 안고서도
꿋꿋하게 서 있는 강인한 나무의 생명력을 떠올려,
지금 나의 정신만이라도 퇴화시키지 않으려는 꿈을
꾸어본다. 꿈꿀 수 있는 자유마저 없다면 더 이상
생존할 가치가 없지 않은가. 존재하는 날까지
순결한 정신을 꿈으로 디자인할 수 있기를!


-이신자의 《상념의 숲을 거닐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역대로 사람의 진정한 역사는 - 세종대왕 風文 2023.02.04 2488
공지 친구야 너는 아니 1 風文 2015.08.20 91358
3019 내 몸과 벗이 되는 법 風文 2024.03.29 4
3018 여행만큼 효과적인 것은 없다 風文 2024.03.29 18
3017 땅바닥을 기고 있는가, 창공을 날고 있는가? 風文 2024.03.29 16
3016 마음이 편안해질 때까지 風文 2024.03.29 7
3015 태양 아래 앉아보라 風文 2024.03.27 10
3014 80세 노교수의 건강 비결 두 가지 風文 2024.03.27 18
3013 누가 나를 화나게 하는가? 風文 2024.03.27 6
3012 더 평온한 세상 風文 2024.03.26 9
3011 무엇을 위해, 누구를 위해 건강해지고 싶은가? 風文 2024.03.26 10
3010 바로 말해요, 망설이지 말아요 風文 2024.03.26 3
3009 엄마가 먼저 보여줄게 風文 2024.03.26 11
» 하코다산의 스노우 몬스터 風文 2024.02.24 30
3007 영혼과 영혼의 교류 風文 2024.02.24 17
3006 문신을 하기 전에 風文 2024.02.24 24
3005 괴로운 불면의 밤 風文 2024.02.24 15
3004 고령의 나이에 더 활발히 활동한 위인들 風文 2024.02.17 82
3003 생각은 아침에 風文 2024.02.17 57
3002 속상한 날 먹는 메뉴 風文 2024.02.17 23
3001 지금의 나이가 좋다 風文 2024.02.17 34
3000 AI 챗지피티ChatGPT가 갖지 못한 것 風文 2024.02.08 121
2999 어머니의 기도와 노동 風文 2024.02.08 89
2998 잘 웃고 잘 운다 風文 2024.02.08 99
2997 '의미심장', 의미가 심장에 박힌다 風文 2024.02.08 119
2996 마음의 소리 風文 2024.01.16 559
2995 제자리 맴돌기 風文 2024.01.16 1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121 Next
/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