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본문 바로가기
사는야그
2018.03.23 21:03

넋두리

조회 수 3244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얼마 전? 한 한달 전부터인가 어슬렁거리며 만년필을 주웠다 던졌다 하다가

다시 침대로 들어가 버렸죠.

아마도 뭔가 쓰고 싶었나 봐요.

 

두 번째 여행에서도 종이와 펜은 따라갔지만 단 한 글자도 못 적고 일주일을 돌았죠.

집에 돌아와 짐을 풀며 노트와 펜은 또 그 자리에 던져졌고

다시 침대로 들어가 버렸죠.

아무것도 아무도 그 무엇도 변한 건 없고.......

 

식물들을 씻고 물도 갈고 죽은 놈은 떼 내고

거실도 이 방도 저 방도 청소하고 곰팡이 설은 그릇들도 좀 설거지하고

쓸데없이 냉장고 한번 열었다 닫고 빨래는 내일 하지 뭐. 하고는

다시 침대로 들어가 버렸죠.

 

눈이 옵니다. 아주 많이.

이틀 전 거제도에 있었는데 그 강풍을 몸으로 느껴보니 신선했어요.

비가 따귀 때리듯 때리고 나뭇잎들이 사정없이 날아오고,

심지어 해변을 걷기가 불가능 할 정도였죠.

그 때 저 물에 들어가면 물 밖과 다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났죠.

밖은 무서워도 물속은 평온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났죠.

 

준비했던 이별이 준비하는 사별로 가면

누구 하나는 미쳐가요.

 

시커먼 냉장고를 열고 소주 두 병을 꺼내 오는데 쪽팔리더군요.

오는 길에 욕실 거울과 마주쳤거든요.

저게 나인가. 저 모습이 나였던가.

손에 든 소주병이 파르르 떨립디다.

 

마시고 나니 편해졌어요.

그래서 지금 이 글을 써요.

담배도 맛나고요.

쓰다가 눈물이 나면 침대로 들어가 버리면 되죠.

 

언제쯤 다시 펜을 들 수 있을까 걱정하지 않아요.

인간이란

참으로 간사해서

쓰고 싶으면 쓴답니다.

술을 마시고 싶으면

오늘처럼 추하게

술을 훔쳐오듯

가져와 먹기도 하잖아요.

쓰기 싫어서 안 쓰는 게 아닙니다.

지금은 써봐야 쓰레기라 안 쓰는 게죠.

 

도를 정도로 닦은 자는

나쁜 생각이라고 말하는 것들에 대한 고찰을 하지 않지요.

어느 날 휘리릭 저 침대로 들어가 나오지 않는다면 끝이겠죠.

더 이상 이 집안을 어슬렁거리는 놈도 없고

시커먼 냉장고에서 훔치듯 소주를 터는 놈도 없고

조용히 먼지 내린 방안을

커튼 사이로 진리라는 빛이 쪼아 댈 때 나는 참으로 사라지고 없겠죠.

 

아직은 숨 쉬니까.

산 자들의 세상에 살아가니까.

대체 이게 살아있는 것인가.

고민할 필요 없죠.

다시 침대로 들어가면 되죠.

언젠가 정제된 문학으로 저 침대를 쓰겠죠.

간 만에 넋두리였습니다. 꾸벅 ^^

 
           
  • profile
    버드 2022.09.02 12:52
    아름다운 글이라고 느껴집니다
    힘들다고 말하기는 쉬워도
    글로 쓰기는 쉽지 않더라고요
    이런 글을 쓸 수 있는 분이 너무 힘들어 하는걸 지켜보는 건
    글로 보는것도 슬프네요
    인생은 왜 슬픔을 정면으로 마주치게 되는 걸까요
    돌파하고 싶은 마음이 들길 바랍니다.
    2018년 글이라 지금은 어떠신지
    근황이 궁금합니다.
  • ?
    風文 2022.09.04 09:32
    읽어 주셔 고맙습니다. 지금은 잘 지내려 노력 중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314 동영상 Buggles - Video killed the radio star 1979 風文 1245 2019.02.02
1313 동영상 Billy Joel - Uptown Girl (Official Video) 風文 1775 2019.02.02
1312 동영상 The Bangles - Manic Monday 風文 1633 2019.02.02
1311 동영상 The Bangles - Walk Like an Egyptian (Video Version) 風文 1317 2019.02.02
1310 동영상 Africa - toto 風文 1277 2019.01.31
1309 동영상 2CELLOS - Thunderstruck 風文 1426 2019.01.20
1308 동영상 André Rieu - Figaro Cavatina 風文 1515 2019.01.20
1307 동영상 Amazing Grace Bagpipes - The Snake Charmer ft. Barcelona Pipe Band 風文 1338 2019.01.20
1306 동영상 Clanadonia perform Last of the Mohicans in Perth City centre during Medieval Fayre Aug 2017 風文 3402 2019.01.20
1305 동영상 Así nació AAINJALA con 15O Tambores - AAINJAA 風文 1256 2019.01.20
1304 동영상 RIVERDANCE 風文 1404 2019.01.20
1303 동영상 너 나 좋아해 나 너 좋아해 - 장덕 風文 2596 2018.05.21
1302 동영상 내가 본 최고의 드럼라인 風文 9518 2018.04.05
1301 그냥 시를 왜 버렸나. 風文 3011 2018.03.23
» 사는야그 넋두리 2 風文 3244 2018.03.23
1299 첫인사(등업신청) 봄날입니다 1 사랑누리 3834 2018.03.22
1298 동영상 송정에서 바로 거제도 와현 해수욕장으로 이동. 風文 3201 2018.03.21
1297 동영상 송정해수욕장 2018.03.18. 風文 2884 2018.03.21
1296 첫인사(등업신청) 문학으로 가는 길, 그 길의 깊이를 좋아하며 1 사람과사회 15787 2018.03.17
1295 동영상 Amazing Grace - Peter Hollens feat. Home Free 風文 2845 2018.02.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83 Next
/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