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12,267
오늘 : 219
어제 : 334

페이지뷰

전체 : 38,801,770
오늘 : 4,518
어제 : 11,130
조회 수 17987 추천 수 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옥에 흙이 묻어 길가에 버렸으니
오는 이 가는 이 흙이라 하는고야
두어라 알 이 있을 것이니 흙인 듯이 있거라

[지은이]
윤두서(尹斗緖)1668~?. 자는 효언(孝彦), 호는 공재(恭齋).
종애(鍾厓). 고산 윤선도의 증손으로 서화에 능하였다.
그의 시조는 이 한 수 밖에 전하지 않는다.

[감 상]
초야에 묻혀 있는 인재,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인물, 언젠가는
알 사람이 있고 햇볕 볼 날이 있을 것이니, 구태여 나서려 할
것이 무엇이랴. 흙 속에 묻혔어도 옥은 옥인 것이다. 어쩌면
자신을 두고 한 말인지도 모른다.
오늘에 있어서도 자중(自重)이나 자애(自愛)나 자숙(自肅)은
필요하고, 너무 설치거나 해서는 안된다는 것이 사실이니, 자
기 수양의 타산지석으로 삼으면 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한시(漢詩) 작법의 이론과 실제 바람의종 2010.01.22
공지 한문 읽기 입문 바람의종 2009.06.11
공지 漢詩基礎 바람의종 2008.11.27
» 옥에 흙이 묻어 - 윤두서 바람의종 2009.02.03
369 마하연(摩訶衍) - 이제현 바람의종 2009.02.02
368 소금 수레 메었으니 - 정춘신 바람의종 2009.02.02
367 들은 말 즉시 잊고 - 송인 바람의종 2009.02.02
366 매창(梅窓)이라는 부안의 기생을 아오?"(도올고함에서) 바람의종 2008.12.28
365 [re] 金炳淵의 개구리(蛙) 바람의종 2008.12.28
364 눈 맞아 휘어진 대를 - 원천석 바람의종 2008.12.28
363 내게 좋다 하고, 내라 내라 하니, 넓으나 넓은 들에 - 변계량 바람의종 2008.12.28
362 남이 해할지라도 - 이정신 바람의종 2008.12.27
361 詠梅花(영매화) - 미상 바람의종 2008.12.26
360 왕안석 바람의종 2008.12.26
359 오려 고개 숙고 / 이현보 바람의종 2008.12.26
358 눈꽃(春雪) - 한유(韓愈) 바람의종 2008.12.18
357 공명을 즐겨 마라 - 김삼현 바람의종 2008.12.18
356 공명도 잊었노라 - 김광욱 바람의종 2008.12.18
355 검으면 희다 하고 - 김수장 바람의종 2008.12.17
354 각시네 꽃을 보소 - 이정보 바람의종 2008.12.17
353 원천석의 운곡행록 中 두부 바람의종 2008.12.15
352 康江月(연대 미상. 맹산 기생. 字 天心) 바람의종 2008.12.15
351 초당의 밝은 달이 - 곽기수 바람의종 2008.12.12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