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1,080,670
오늘 : 55
어제 : 117

페이지뷰

전체 : 41,485,733
오늘 : 201
어제 : 734
조회 수 167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友人會宿 (우인회숙) - 이백


滌蕩千古愁  留連百壺飮

良宵宣且談  皓月未能寢

醉來臥空山  天地郞衾枕




친구와 밤을 지새우며

천고에 쌓인 한을 풀어 한없이 마시는 술에
끝날 줄 모르는 이야기 밤은 깊어 밝은 달에 잠도 멀리 가는데
취한 채 빈산에 쓰러지니 천지는 하냥 이부자린 듯하구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한시(漢詩) 작법의 이론과 실제 바람의종 2010.01.22
공지 한문 읽기 입문 바람의종 2009.06.11
공지 漢詩基礎 바람의종 2008.11.27
755 烏夜啼(오야제) - 이백 風文 2020.07.12
» 友人會宿 (우인회숙) - 이백 風文 2020.07.08
753 山中與幽人對酌 (산중여유인대작) - 이백 風文 2020.07.03
752 子夜吳歌 (자야오가) - 이백 風文 2020.06.23
751 獨座敬亭山(독좌경정산) - 이백 風文 2020.06.16
750 黃鶴樓送孟浩然之廣陵(황학루송맹호연지광릉) - 이백 風文 2020.06.10
749 靜夜思(정야사) - 이백 風文 2020.06.08
748 峨山月歌(아미산월가) - 이백 風文 2020.05.26
747 [이종묵의 ‘한시 마중’]<10>벗이 보내준 만두 한 그릇 file 윤안젤로 2013.05.13
746 [이종묵의 ‘한시 마중’]<11>생명을 얻은 낙엽 file 윤안젤로 2013.04.19
745 길을 가다가 - 이공무 file 윤안젤로 2013.04.03
744 산승이 짚신을 보내주어서 - 윤결 file 윤안젤로 2013.03.28
743 의탄 마을에서 - 김종직 file 윤안젤로 2013.03.27
742 십삼일 벽파정에서 사람을 기다리면서 - 노수신 file 윤안젤로 2013.03.18
741 임헌회 - 책읽는 소리 file 바람의종 2013.02.05
740 잡영 - 임광택 바람의종 2013.01.31
739 送李時叔南歸 - 유득공 바람의종 2013.01.2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