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10,998
오늘 : 255
어제 : 766

페이지뷰

전체 : 35,708,074
오늘 : 1,706
어제 : 11,591
조회 수 259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50570137_1.jpg 

조선 전기 사림의 영수로 알려진 김종직(金宗直·1431∼1492)은 경상도 함양(咸陽)의 군수로 있던 1471년 가을 벗들과 지리산을 유람했습니다. 천왕봉을 오르는 도중 의탄 마을이라는 곳에 도착해 이런 시를 지었습니다. 540년도 더 지난 오늘날도 지리산 기슭에 두면 어울릴 듯한 풍경이기에 눈길을 끄는 반가운 작품입니다.

  늙은 농부가 가을걷이를 한 후 볏단을 정리하여 차곡차곡 쌓아올려 놓으니 초가지붕보다 높다랗습니다. 시골에서는 아이도 그냥 놀 수 없으니, 송아지 키우는 일은 아이들 몫입니다. 아이가 무슨 딴짓을 하느라 한눈을 판 탓에 송아지가 아직 거두지 않은 밭으로 들어갔습니다. 농부는 놀라 아이에게 고함을 칩니다. 이럴 때면 아낙네들은 마루에 모여 앉아 감을 깎아 곶감을 만듭니다. 곶감은 처마에 주렁주렁 매달고, 껍질은 광주리에 담아 개울가 볕이 잘 들고 바람이 잘 통하는 바위 위에 말립니다. 말린 감 껍질조차 한겨울 맛난 먹을거리가 되기 때문입니다. 여름철 큰물이 졌을 때 부서진 나무다리 저편으로 붉은 저녁 햇살이 비스듬히 비칩니다. 잊고 있던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김종직이 들른 의탄은 산청의 유림에서 천왕봉으로 가는 중간에 있는 산촌 마을인 듯합니다. 김종직은 ‘유두류록(遊頭流錄)’에서 ‘닭과 개, 송아지를 이끌고 들어와서 밭을 개간하고 잡곡을 심으면 무릉도원(武陵桃源)보다 나을 것이다. 그곳에 눌러 살고 싶다’고 했는데 여기서 말한 그곳이 바로 의탄입니다. 그때 김종직은 그곳 바위에다 이름을 새겼다 합니다. 지리산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바위글씨를 한번 찾아볼 일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한시(漢詩) 작법의 이론과 실제 바람의종 2010.01.22
공지 한문 읽기 입문 바람의종 2009.06.11
공지 漢詩基礎 바람의종 2008.11.27
747 [이종묵의 ‘한시 마중’]<10>벗이 보내준 만두 한 그릇 file 윤안젤로 2013.05.13
746 [이종묵의 ‘한시 마중’]<11>생명을 얻은 낙엽 file 윤안젤로 2013.04.19
745 길을 가다가 - 이공무 file 윤안젤로 2013.04.03
744 산승이 짚신을 보내주어서 - 윤결 file 윤안젤로 2013.03.28
» 의탄 마을에서 - 김종직 file 윤안젤로 2013.03.27
742 십삼일 벽파정에서 사람을 기다리면서 - 노수신 file 윤안젤로 2013.03.18
741 임헌회 - 책읽는 소리 file 바람의종 2013.02.05
740 잡영 - 임광택 바람의종 2013.01.31
739 送李時叔南歸 - 유득공 바람의종 2013.01.25
738 雨中 賞菊鄰家 小飮 - 김창협 바람의종 2013.01.24
737 산중추야 - 유희경 바람의종 2013.01.23
736 백설 - 황정욱 바람의종 2013.01.21
735 국화를 바라보며 바람의종 2013.01.10
734 도덕경 11장 바람의종 2013.01.08
733 자수성가한 천민 유희경 바람의종 2013.01.07
732 세계와의 첫 만남을 노래하다 - 김득련 바람의종 2013.01.04
731 선비의 벗, 대나무 - 소동파 바람의종 2012.12.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