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25,660
오늘 : 465
어제 : 659

페이지뷰

전체 : 35,968,183
오늘 : 3,051
어제 : 7,558
2008.11.27 07:53

漢詩基礎

조회 수 127187 추천 수 7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漢 詩 基 礎






1. 漢詩의 詩體와 詩型




  1) 古體詩: 唐 이전. 詩經, 楚辭, 古詩, 樂府




  2) 近體詩: 唐 이후. 五言絶句, 七言絶句, 五言律詩,


     七言律詩, 排律




  3) 近體詩와 古體詩의 比較




(1) 近體詩는 엄밀히 一首 一韻을 사용하는 一韻到底格인데


   비하여, 古體詩는 중도에 다른 韻으로 바꿀 수 있다.


   (換韻, 轉韻)


(2) 近體詩는 언제나 平聲만을 가지고 押韻하고 있는데    


   비하여, 古體詩는 仄聲 (上聲,去聲,入聲)으로도 押韻      


   한다.


(3) 古體詩는 近似한 몇 가지 韻들을 섞어 사용하기도 한     


   다.(通韻)


(4) 古體詩는 每句에 押韻하는 경우도 있다.



 


2. 漢詩의 構成法




  漢詩의 구성은 엄격하여 구성이 법칙에 어긋나면 안 된다.


  구성에 유의할 점은 韻字를 다는 것, 韻字의 高低를 아는


  것, 平仄法에 의하여 글자를 배열하는 것, 絶句에서도 對


  句를 하는 경우가 있지만 律詩의 경우에는 承 · 轉句 등을


  對로 구성하는 것, 중복된 글자가     없을 것, 起 · 承 · 轉 ·


  結이 되게 하는 것  






  1) 押韻法




(1) 五言絶句: 承句와 結句의 밑에 단다.


(2) 五言律詩: 起 · 承 · 轉 · 結구의 둘째 行밑에 단다.


(3) 七言絶句: 起 · 承 · 結의 밑에 단다.


(4) 七言律詩: 起 · 承 · 轉 · 結의 둘째 行밑에 단다.






  2) 漢字의 四聲 


               


(1) 平聲: 平聲












平聲


上平聲


東, 冬, 江, 支, 微, 魚, 虞, 齊, 佳, 灰, 眞, 文, 元, 寒, 刪


下平聲


先, 蕭, 肴, 豪, 歌, 麻, 陽, 庚, 靑, 蒸, 尤, 侵, 覃, 鹽, 咸






(2) 仄聲: 上聲, 去聲, 入聲


  한글에서 終聲이 ㄱ · ㄹ · ㅂ字로 끝나는 자는 대부분   


  仄聲으로 보면 된다.






(3) 沈約(441~513)의 『四聲譜』


  四聲八病說-五言詩를 중심으로 한 音聲諧和의 法則.    


  音聲의 調整을 위하여 반드시 피하여야 할 聲韻上의    


  여덟 가지 規則(平頭, 上尾, 蜂腰, 鶴膝, 大韻, 小韻,


  正紐, 旁紐)




 


  3) 平仄法




  4) 對句法




   두 句가 相對되거나 對應되는 句로 구성하는 방법을    


   말한다. 絶句의 경우에는 對를 않는 수가 많지만, 律    


   詩의 경우는 承句 · 轉句를 반드시 對句로 구성한다.






  5) 律詩에 적용되는 몇 가지 規律




(1) 二 · 四不同: 每句의 둘째 字와 넷째 字의 平仄이 달     


   라야 한다.


    二 · 六對: 반드시 둘째 字와 여섯째 字의 平仄이 같     


    아야 한다.




(2) 反法: 五言律詩에 있어서는 各 句의 둘째 字와 넷째     


    字, 七言律詩에 있어서는 둘째 · 넷째 · 여섯째 字가 各 聯


    마다 平仄이 서로 달라야 한다.


    粘法: 따라서 各 句의 둘째 · 넷째 · 여섯째 字들은 둘째


    句와 셋째 句, 넷째 句와 다섯째 句, 여섯째 句와 일곱째


    句에 있어 같은 平仄의 字들을 쓴다.




(3) 押韻: 五 · 七言 모두 各 聯의 맨 끝 字에 押韻하는데, 七


   言律詩는 첫 句의 끝 字마다 押韻하는 것이 原則이다.


   五言의 첫 句에 押韻하거나 七言의 첫句에 押韻하지 않는


   것은 變調이다. 韻字는 平聲韻을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


   며, 다만 五言絶句에만은 仄韻을 사용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4) 起承轉結: 首聯에서는 한 편의 뜻을 제기시키고(起),      


   頷聯에서는 그 뜻을 받들어 드러내며(承), 頸聯에서는    


   다시 그 뜻을 굴리어 드러내고(轉), 尾聯에서는 결말을


   짓는(結) 것이 近體詩 構成의 基本原則이다.


   그리고 頷聯과 頸聯은 반드시 對句를 이루어야만 한다.




  首聯(起句): 第一句 · 第二句


  頷聯(承句): 第三句 · 第四句


  頸聯(轉句): 第五句 · 第六句


  尾聯(結句): 第七句 · 第八句






(5) 같은 자를 거듭 쓰지 않는다. 五言 40字, 七言 56字 중에


   같은 字가 거듭 나와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6) ① 孤平: 平仄의 사용에 있어 仄聲字 중간에 平聲字  한


        字가 끼어 있는 것.


    ② 孤仄: 반대로 平聲字 중간에 仄聲字 한 字가 끼어 있


        는 것.


    ③ 下三連: 句의 끝 세 字를 같은 聲의 字로 채워서        


        는 안 된다. 




八病


平頭 : 五言詩나 七言詩에서 제1자가 모두 平聲인 것


上尾(或名土崩病): 五言絶句의 첫 구 끝과 둘째 구 끝이


                             同聲인 것


蜂腰(孤平) : 각 구의 3,5자가 측성인데 제4자만 평성


鶴膝(孤仄) : 각 구의 3,5자가 평성인데 제4자만 측성


三字尾 : 下三平, 下三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한시(漢詩) 작법의 이론과 실제 바람의종 2010.01.22
공지 한문 읽기 입문 바람의종 2009.06.11
» 漢詩基礎 바람의종 2008.11.27
747 [이종묵의 ‘한시 마중’]<10>벗이 보내준 만두 한 그릇 file 윤안젤로 2013.05.13
746 [이종묵의 ‘한시 마중’]<11>생명을 얻은 낙엽 file 윤안젤로 2013.04.19
745 길을 가다가 - 이공무 file 윤안젤로 2013.04.03
744 산승이 짚신을 보내주어서 - 윤결 file 윤안젤로 2013.03.28
743 의탄 마을에서 - 김종직 file 윤안젤로 2013.03.27
742 십삼일 벽파정에서 사람을 기다리면서 - 노수신 file 윤안젤로 2013.03.18
741 임헌회 - 책읽는 소리 file 바람의종 2013.02.05
740 잡영 - 임광택 바람의종 2013.01.31
739 送李時叔南歸 - 유득공 바람의종 2013.01.25
738 雨中 賞菊鄰家 小飮 - 김창협 바람의종 2013.01.24
737 산중추야 - 유희경 바람의종 2013.01.23
736 백설 - 황정욱 바람의종 2013.01.21
735 국화를 바라보며 바람의종 2013.01.10
734 도덕경 11장 바람의종 2013.01.08
733 자수성가한 천민 유희경 바람의종 2013.01.07
732 세계와의 첫 만남을 노래하다 - 김득련 바람의종 2013.01.04
731 선비의 벗, 대나무 - 소동파 바람의종 2012.12.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