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64,901
오늘 : 571
어제 : 730

페이지뷰

전체 : 36,851,500
오늘 : 9,215
어제 : 16,427
2013.02.05 10:18

임헌회 - 책읽는 소리

조회 수 26784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세상에 책 읽는 소리보다 아름다운 것이 있을까요? 19세기의 학자 임헌회(任憲晦·1811∼1876) 역시 그러하였습니다. 임헌회는 세상이 어수선해지자 벼슬을 마다하고 공주 산골로 들어가 조용히 살고자 했습니다. 그런 상황에서도 자식이 열심히 책을 읽으면 세사(世事)의 고민을 잊을 수 있었습니다.

  한바탕 비가 뿌려지고 나니 시원한 바람이 불어옵니다. 그 덕에 졸다가 잠에서 깨어나니 절로 마음이 상쾌하겠지요. 세사의 고민이 모두 다 사라집니다. 마침 마음을 미리 알아차린 아내가 김치에 막걸리 한 사발을 내어옵니다. 그것만으로도 행복한데 귓가에 아이들의 책 읽는 소리가 낭랑하게 들려옵니다. 더 바랄 것이 없겠지요. 부귀영화를 누리려 아등바등하는 시대라, 이런 단출한 삶이 더욱 그립습니다.


  양반의 대열에는 들지 못했지만 시(詩)로 한 시대를 울린 조선 중기의 시인 이달(李達) 역시 “앞마을 뒷마을에 비가 막 그치니, 집 아래 외밭은 손수 호미질하네. 깊은 골목 해가 긴데 할 일 없어서, 그늘 아래 평상 옮겨 아이놈 책을 읽힌다(村南村北雨晴初, 舍下瓜田手自鋤. 深巷日長無箇事, 樹陰移榻課兒書)”라고 했습니다. 세상사에 욕심이 없으니 할 일이 없습니다. 그저 그늘 아래 평상에서 아이에게 책을 읽게 하고 흐뭇한 마음으로 그 소리를 듣습니다. 마음이 훈훈합니다.


  임헌회의 후학으로 조선 유학의 끝자락을 붙잡았던 곽종석(郭鍾錫)은 불행한 시대를 살아가면서도 “그저 원하는 것 우리 집 절로 복을 구하여, 아내는 길쌈하고 아이는 책을 읽어 가난 걱정 없는 것이라(但願吾家求自福, 妻로兒讀不憂貧)”라는 춘첩자(春帖子)를 써 붙여 단란한 가정을 축원하였습니다. 따라해 봄 직하지 않습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한시(漢詩) 작법의 이론과 실제 바람의종 2010.01.22
공지 한문 읽기 입문 바람의종 2009.06.11
공지 漢詩基礎 바람의종 2008.11.27
747 [이종묵의 ‘한시 마중’]<10>벗이 보내준 만두 한 그릇 file 윤안젤로 2013.05.13
746 [이종묵의 ‘한시 마중’]<11>생명을 얻은 낙엽 file 윤안젤로 2013.04.19
745 길을 가다가 - 이공무 file 윤안젤로 2013.04.03
744 산승이 짚신을 보내주어서 - 윤결 file 윤안젤로 2013.03.28
743 의탄 마을에서 - 김종직 file 윤안젤로 2013.03.27
742 십삼일 벽파정에서 사람을 기다리면서 - 노수신 file 윤안젤로 2013.03.18
» 임헌회 - 책읽는 소리 file 바람의종 2013.02.05
740 잡영 - 임광택 바람의종 2013.01.31
739 送李時叔南歸 - 유득공 바람의종 2013.01.25
738 雨中 賞菊鄰家 小飮 - 김창협 바람의종 2013.01.24
737 산중추야 - 유희경 바람의종 2013.01.23
736 백설 - 황정욱 바람의종 2013.01.21
735 국화를 바라보며 바람의종 2013.01.10
734 도덕경 11장 바람의종 2013.01.08
733 자수성가한 천민 유희경 바람의종 2013.01.07
732 세계와의 첫 만남을 노래하다 - 김득련 바람의종 2013.01.04
731 선비의 벗, 대나무 - 소동파 바람의종 2012.12.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