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739,871
오늘 : 308
어제 : 740

페이지뷰

전체 : 33,921,017
오늘 : 1,765
어제 : 16,935
2012.03.27 13:08

소 - 고홍수

조회 수 16541 추천 수 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소 - 고홍수


작은 아버지가
구름재 콩밭 골 타다 하며
소를 끌고 가셨다.

저녁 나절에
소 풀 뜯기러 올라가자니
멍에에 허연 거품을 문 채
구름재를 올라오고 있었다.
고개를 넘어서자 소는
갑자기 무서운 속력으로
내닫기 시작했다.

뒤쫓아 달려오니
절텃골 도랑에서
멍에를 풀어 쥐신 할아버지가
소골뺑이를 넘겨 주며 하시는 말씀

- 목마른 소는
그 누구도 못 막는 법이지
말 못하는 짐승도
잘 섬겨 가며 부려야 하느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