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65,116
오늘 : 74
어제 : 712

페이지뷰

전체 : 36,859,999
오늘 : 1,076
어제 : 16,638
2012.03.02 10:52

조회 시간 - 김용택

조회 수 22709 추천 수 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조회 시간 - 김용택


교장선생님은
춥지도 않으신가 보다.
오늘도 조회 시간에
오래오래 말씀하신다.
좌특 통행 해라.
수상한 사람 신고해라.
의식개혁 하자.
자연보호 해라.
바람을 씽씽 불고
손발이 시려워 죽겠는데
차렷 자세로
우리는 움직일 수가 없다.
우리가 조금만 움직이면
차렷!
열중셧! 하시며
내가 일제 시대
학교 다닐 때는
이보다 더 추울 때도
팬티만 입고
어 있었다고 하신다.
그렇지만 우리는
손이 시렵고
발이 시렵고
귀가 시렵고
재미도 없다.
선생님들도 추우신지
웅크리고 서서
발을 들었다 놓았다 하신다.
선생님 발 밑  땅이 녹아 있고
선생님 코가 빨갛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