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69,670
오늘 : 217
어제 : 800

페이지뷰

전체 : 37,025,561
오늘 : 8,827
어제 : 29,161
조회 수 20265 추천 수 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강 건너 콩밭 - 김용택


오늘도
학교 갔다 와서
아기 업고 강 건너 밭에
아기 젖 주러 갑니다.

밭에 가면
어머니는
콩밭이 훤하게
지심을 매다가
내가
엄마! 하고 부르면
아이고 내 새끼
아이고 내 새끼
배가 을매나 고팠을까 하며
수건 벗어 먼지 털고
밭 가로 나와
아기 젖을 줍니다.
울던 아기가 울음을 뚝 그치면
매미 소리 물소리가 들립니다.
아기는 두 손으로
엄마 손을 움켜쥐고
젖을 먹으며
까만 눈으로
엄마 눈을 바라봅니다.
아가 눈엔 엄마가
엄마 눈엔 아기가 들어 있고
푸른 산 뭉게구름이 보입니다.

젖을 다 먹이고
아기 업고 돌아오면
아기는 내 머리를 잡아당기고
길가에 풀잎을 뜯기도 합니다.
나는 풀꽃을 꺾어
아기 손에 쥐어 줍니다.

집에 와서
아기를 내려놓고
강 건너 콩밭은 보면
콩들이 엄마 뒤를 따라
올망졸망 자라고
내가 집에 다 갔나 못 갔나
고개 들고
우리 집 보며
또 자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