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06,015
오늘 : 620
어제 : 746

페이지뷰

전체 : 35,622,567
오늘 : 5,623
어제 : 5,598
조회 수 17265 추천 수 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뻐꾹리의 아이들 - 손동연


1
두꺼빈 집 짓고 황샌 물 긷고.
그럼 우린 뭐 하나?
보리밥 한 그릇 먹고 나무 한 짐 해오고
수제비 한 그릇 먹고 빨래 한 짐 해오고.

2
가자 가자 감나무 방귀 뀌는 뽕나무
낮 무섭다 밤나무 십 리 절반 오리나무......
삭정이를 꺾으며 검불을 긁으며
나무 한 짐 하는 데 노래는 스무 짐씩.

3
뻐꾹리의 새는 울어도 사투리로 운다.
글자로는 적지 못할 그런 노래들이다.
뻐꾹리의 꽃은 피어도 제멋대로 핀다.
물감으로는 칠하지 못할 그런 빛깔들이다.

4
밟으면 밟을수록 잘 자라는 보리
밟히면 밟힐수록 더 잘 크는 질경이.
배워도 우리는 이런 것을 배운다
교과서에 안 나오는 이런 것들도 배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