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69,259
오늘 : 606
어제 : 780

페이지뷰

전체 : 37,007,384
오늘 : 19,811
어제 : 27,548
조회 수 18891 추천 수 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이정표((Der Wegeiser)

                                    
왜 나는 다른 방랑자들이 다니는
큰 길을 피해
눈덮인 바위 벼랑 사이로 난
은밀한 오솔길을 찾아가는가?

나는 사람들의 눈을 피할 만한
나쁜 짓도 저지르지 않았는데
그 어떤 어리석은 열망 때문에
황야를 헤메는 걸까?

길가마다 이정표들이 서서
마을로 가는 길을 알려주지만
나는 이렇게 끝없이 방황하면서
쉬지 않고, 안식을 찾아 헤맨다.

나의 눈 앞에 이정표 하나가
꼼짝 않고 서있는 게 보인다.
나는 그길을 가야한다.
돌아온 사람 아무도 없는 그길을
(Die noch Keiner Ging Zurueck)

Wilhelm Mueller(1794-1827) 독일 시인
"아름다운 물방앗간아가씨"(1820)
"겨울 나그네"(1824)
존경받는 문학 비평가 기행작가 소설가
민족을 중시한 낭만주의 작가
신뢰할 수 있는 인간,이라는 사후 평을 받음
옮긴 이: 김재혁  출전시집 :겨울 나그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7 내 안에 내 찾던 것 있었네 - 수전 폴리스 슈츠 바람의종 2007.10.19
56 당신은 어느 쪽인가요 - 엘러 휠러 윌콕스 (번역 장영희) 바람의종 2007.10.19
55 나는 사랑한다 - 마야코프스키 바람의종 2007.10.19
54 Down By The Salley Gardens - William Butler Yeats 바람의종 2007.10.19
53 과학에게 - 에드거 앨런 포 바람의종 2007.10.19
52 계절은 이렇게 깊어가는데 - 에즈라 파운드 (1885~1972) 바람의종 2007.10.17
51 다시 시작하라 - 도로시 파커 바람의종 2007.10.17
50 나는 당신의 마음을 지니고 다닙니다 / E.E.커밍스 바람의종 2007.10.17
49 절망의 시 / 파블로 네루다 바람의종 2007.10.17
48 사랑은 - 오스카 햄머스타인 바람의종 2007.10.17
47 추억 / 에밀리 브론테 바람의종 2007.10.16
46 모래, 물거품중에서 ... - 카릴지브란 바람의종 2007.10.16
45 아들아, 인간다운 인간이 되거라 - 러디어드 키플링 바람의종 2007.10.16
44 가끔씩 하늘을 본다면 - W. H. 데이비스 (1871-1940) 바람의종 2007.10.16
43 함께여야할 우리 두사람 - 헨리 앨퍼드 (1810~1871) 바람의종 2007.10.16
42 내 가진것 모두 드리리 -에드나 빈센트 밀레이(1892~1950) 바람의종 2007.10.16
41 낙엽을 기다리는 오솔길에서 - 사라 티즈데일(1884~1933) 바람의종 2007.10.16
40 Hope is the thing with feathers - Emily Dickinson 바람의종 2007.10.12
39 짧은 삶, 긴 고통, 오랜 기쁨 - 토마스 칼라일 바람의종 2007.10.12
» 이정표((Der Wegeiser) - Wilhelm Mueller 바람의종 2007.10.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