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12,267
오늘 : 219
어제 : 334

페이지뷰

전체 : 38,801,789
오늘 : 4,537
어제 : 11,130
조회 수 17934 추천 수 1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Annabel Lee - Read by Jim Reeves


 
It was many and many a year ago,
In a kingdom by the sea


That a maiden there lived whom you may know,


By the name of Annabel Lee.



And this maiden,


She lived with no other thought


Than to love, and be loved by me.


I was a child and she was a child,


In this kingdom by the sea.



But we loved with a love


That was more than love, I and my Annabel Lee


With a love that the winged seraphs


Of heaven coveted her and me.



And this was the reason that long ago,


In this kingdom by the sea


A wind blew out of a cloud,


Chilling my beautiful Annabel Lee.



So that her highborn kinsmen came


And bore her away from me,


To shut her up in a sepulchre,


In this kingdom by the sea.



The angels, not half so happy in heaven,


Went envying her and me


Yes, that was the reason, as all men know,


In this kingdom by the sea.



That the wind came out of a cloud by night


Chilling, and killing,


My beautiful Annabel Lee.



But our love,


It was stronger by far than the love


Of those who were older than we


Of many who were wiser than we.



And neither the angels in heaven above,


Nor the demons down under the sea


Can ever dissever my soul from the soul


Of the beautiful Annabel Lee.



For the moon never beams


Without bringing me dreams


Of the beautiful Annabel Lee



And the stars never rise,


But I feel the bright eyes


Of the beautiful Annabel Lee.



And so, all the night time


I lie down by the side of my darling,


My darling, my life, and my bride


In the sepulchre there by the sea,


In her tomb, by the sounding sea.





오랜 오랜 옛날
바닷가 그 어느 왕국엔가


에너벨 리라 불리는 혹시 여러분도 아실지 모를


한 처녀가 살았답니다



나를 사랑하고


내게 사랑받는 것 외엔


아무 딴 생각 없는 소녀였답니다


나는 어린애, 그녀도 어린애


바닷가 이 왕국에 살았지.



그러나 나와 에너벨 리는


사랑 이상의 사랑으로 사랑했었지.


하늘 나라 날개 돋친 천사까지도


탐내던 사랑을



분명 그 때문이랍니다.


옛날 바닷가 이 왕국에


한 조각 구름에서 바람이 일어


나의 아름다운 에너벨 리를 싸늘히 얼게한 것은



그리하여 그녀의 고귀한


집안 사람들이 와서


나로부터 그녀를 데려가서


바닷가 이 왕국의 한 무덤 속에 가둬 버렸지요.



우리들의 행복의 반도 못 가진


하늘 나라의 천사들이 끝내 샘을 냈답니다.


그렇지요, 분명 그 때문이죠.


(바닷가 이 왕국에선 누구나 다 알다시피)



밤 사이 구름에서 바람 일어나


내 에너벨 리를


얼려 죽인 것은 그 때문이죠.



우리보다 나이 많은 사람


우리보다 훨씬


더 현명한 사람들의 사랑보다도


우리 사랑은 훨씬 더 강했습니다.



위로는 하늘의 천사


아래론 바다밑 악마들까지도


어여쁜 에너벨 리의 영혼으로부터


나의 영혼을 갈라 놓진 못했답니다.



달빛이 비칠 때면


아름다운 에너벨 리의 꿈이


내게 찾아 들고



별들이 떠오르면


에너벨 리의 빛나는 눈동자를


나는 느낀답니다



그러기에 이 한 밤을


누워 봅니다. 나의 사랑,


나의 생명, 나의 신부 곁에


거기 바닷가 그녀의 무덤 속


파도 소리 우렁찬 바닷가 내 임의 무덤 속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57 사랑의 노래 - 릴케 바람의종 2008.06.07
156 유월이 오면 / 로버트 브리지스 바람의종 2008.06.07
155 오월은 잠깐 / H. W 롱펠로우 바람의종 2008.05.31
154 당신은 어느 쪽인가요 - 엘러 휠러 윌콕스 바람의종 2008.05.31
153 문서에 서명한 손 - 딜런 토머스(Dylan M. Thomas, 1914~1953) 바람의종 2008.05.24
152 사랑시 - 하리 하이네 바람의종 2008.05.13
151 가지 않은 길 - 프로스트 바람의종 2008.05.06
150 봄 - 도르레앙 바람의종 2008.05.06
149 Reveille / A. E. Housman 기상나팔 / A. E. 하우스먼 바람의종 2008.04.30
148 Life Is But a Walking Shadow - William Shakespeare(1564~1616) 바람의종 2008.04.28
» Annabel Lee - Read by Jim Reeves 바람의종 2008.04.28
146 아기의 기쁨 / 윌리엄 블레이크 바람의종 2008.04.28
145 The Waste Land (황무지) - Thomas Stearns Eliot 1 바람의종 2008.04.02
144 황무지(荒無支) - T.S.Eliot 바람의종 2008.04.02
143 자연이 들려주는 말/ 책 로퍼(Chuck Roper) 바람의종 2008.04.02
142 연인의 곁 / 괴테 바람의종 2008.04.02
141 I Wandered Lonely As a Cloud - William Wordsworth 바람의종 2008.03.30
140 삶의 아침인사 / 애너 리티셔 바볼드 바람의종 2008.03.30
139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푸쉬킨 바람의종 2008.03.01
138 신의 선물 / G. 허버어트 바람의종 2008.03.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