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12,325
오늘 : 277
어제 : 334

페이지뷰

전체 : 38,804,252
오늘 : 7,000
어제 : 11,130
조회 수 46824 추천 수 1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꿈 속의 꿈 - 에드거 앨런 포우


이 키스를 이마에 받아라!
이제 그대와 헤어짐에 있어
이만큼 나는 주장하련다.
내 지난 날들이 꿈이었다고
그대가 믿어도 틀린 건 아니다.
그러나 가령 희망이
어느 밤, 어느 낮에
환상 속에든 아니든, 날아가 버렸다 한들
그렇다 해서 사라지지 않았다고 할 것인가?
우리가 보거나 그렇게 보이는 모든 것이
단지 꿈 속의 꿈인 것을.

바닷가에 부딪쳐 부서지는
요란한 파도 소리 속에 서서
황금빛 모래알을
나는 손에 쥐고 있으니- 얼마 되지도 않는!
그러나 모래알은
손가락을 흘러 바다로 떨어진다,
내가 울고 있는 동안에 - 울고 있는 동안에!
오, 신이여! 더욱더 꼭
쥘 수는 없을까?
오, 신이여! 무정한 파도로부터
한 알만이라도 구할 수는 없을까?
우리가 보거나 그렇게 보이는 모든 것이
정녕 꿈 속의 꿈이런가?

A Dream Within A Dream / by Edgar Allan Poe

Take this kiss upon the brow!
And, in parting from you now,
Thus much let me avow-
You are not wrong, who deem
That my days have been a dream;
Yet if hope has flown away
In a night, or in a day,
In a vision, or in none,
Is it therefore the less gone?
All that we see or seem
Is but a dream within a dream.

I stand amid the roar
Of a surf-tormented shore,
And I hold within my hand
Grains of the golden sand-
How few! yet how they creep
Through my fingers to the deep,
While I weep- while I weep!
O God! can I not grasp
Them with a tighter clasp?
O God! can I not save
One from the pitiless wave?
Is all that we see or seem
But a dream within a drea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7 감촉 - 수언지에우 風磬 2006.09.18
196 작은 것들 - J.A 카아니 風磬 2006.09.26
195 하늘에 온통 햇빛만 가득하다면 - 헨리 밴 다이크 風磬 2006.10.04
194 불볕 속의 사람들 - 가싼 카나파니 風磬 2006.10.30
193 벙어리 소년 - 로르카 風磬 2006.12.09
192 내가 뜯는 이 빵은 - 딜런 토마스 風磬 2006.12.09
191 이방인 - 보를레르 風磬 2006.12.09
190 너덜너덜한 타조 - 다카무라 고타로 風磬 2006.12.09
189 장미 - 자카리아 모하메드 風磬 2006.12.23
188 정원사 15 - R. 타고르 風磬 2007.01.02
187 오르페우스에게 바치는 소네트 15 - R.M릴케 風磬 2007.01.02
186 이야기를 나눌 시간 - 로버트 프로스트 바람의종 2007.07.06
185 가을날 - 릴케 바람의종 2007.09.22
184 당신이 나를 영원케 하셨으니 - R.타고르 바람의종 2007.09.29
183 행복해진다는 것 - 헤르만 헷세 바람의종 2007.09.29
182 서시(序詩) - 라이너 마리아 릴케 바람의종 2007.09.29
181 때로는 흔들릴 때가 있습니다 - 롱펠로우 바람의종 2007.09.29
180 나는 당신을 사랑했소 - 푸쉬킨 바람의종 2007.09.29
» 꿈 속의 꿈 - 에드거 앨런 포우 바람의종 2007.10.05
178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푸쉬킨 바람의종 2007.10.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