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12,318
오늘 : 270
어제 : 334

페이지뷰

전체 : 38,803,952
오늘 : 6,700
어제 : 11,130
2007.01.02 19:06

정원사 15 - R. 타고르

조회 수 20977 추천 수 2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정원사 15




노향노루가 제 향기에 미쳐 숲속 그늘을 달리듯 나는 달립니다
밤은 무르익은 오월의 밤, 미풍은 남녘의 미풍
나는 길을 잃고 헤매며 내가 얻을 수 없는 것을 찾고, 찾지 않는 것을 얻습니다


내 가슴에서 내 소망의 영상이 솟아나와 춤을 춥니다
빛나는 환상이 날아다닙니다
나는 그것을 꼭 잡으려는데 그것은 나를 빠져나가 내 길을 잃게 만듭니다
나는 얻을 수 없는 것을 찾고, 찾지 않는 것을 얻습니다.





- 『기탄잘리』, 김병익 역, 민음사, 1990.











R. 타고르(1861~1941)


인도 캘커타에서 태어남.
1887년 잡지『사다나』창간.
1912년 『기탄잘리』출간.
1913년 동양 최초의 노벨문학상 수상.
1922년 <동아일보>에 『아시아의 등불』기고.

 














     
   





인도의 시인이며 철학자, 극작가, 작곡가이기도 한 R. 타고르의 연작시 중 하나입니다. 젊은 타고르의 청춘이 정열과 갈망으로 소용돌이치고 있습니다. 얻을 수 없는 것에 대한 소망은 찬란한 힘입니다. 폭발하는 꽃입니다.
그러다 어느 날, 문득 생면부지의 현실을 손에 쥐고 있다면, 그것은 어쩌면 다른 사람이 애타게 찾고 있는 소망인지도 모릅니다. 우린 모두 제각기 ‘제 향기’에 미쳐 숲속을 달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길을 잃은 사람들이 가꿔낸 것이 바로 ‘오늘’이라는 꽃밭이 아닐런지요. 누군가의 소망이 나비처럼 꽃잎 위에 앉습니다.


시인/정복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7 감촉 - 수언지에우 風磬 2006.09.18
196 작은 것들 - J.A 카아니 風磬 2006.09.26
195 하늘에 온통 햇빛만 가득하다면 - 헨리 밴 다이크 風磬 2006.10.04
194 불볕 속의 사람들 - 가싼 카나파니 風磬 2006.10.30
193 벙어리 소년 - 로르카 風磬 2006.12.09
192 내가 뜯는 이 빵은 - 딜런 토마스 風磬 2006.12.09
191 이방인 - 보를레르 風磬 2006.12.09
190 너덜너덜한 타조 - 다카무라 고타로 風磬 2006.12.09
189 장미 - 자카리아 모하메드 風磬 2006.12.23
» 정원사 15 - R. 타고르 風磬 2007.01.02
187 오르페우스에게 바치는 소네트 15 - R.M릴케 風磬 2007.01.02
186 이야기를 나눌 시간 - 로버트 프로스트 바람의종 2007.07.06
185 가을날 - 릴케 바람의종 2007.09.22
184 당신이 나를 영원케 하셨으니 - R.타고르 바람의종 2007.09.29
183 행복해진다는 것 - 헤르만 헷세 바람의종 2007.09.29
182 서시(序詩) - 라이너 마리아 릴케 바람의종 2007.09.29
181 때로는 흔들릴 때가 있습니다 - 롱펠로우 바람의종 2007.09.29
180 나는 당신을 사랑했소 - 푸쉬킨 바람의종 2007.09.29
179 꿈 속의 꿈 - 에드거 앨런 포우 바람의종 2007.10.05
178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푸쉬킨 바람의종 2007.10.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