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12,318
오늘 : 270
어제 : 334

페이지뷰

전체 : 38,803,966
오늘 : 6,714
어제 : 11,130
2006.12.09 02:26

벙어리 소년 - 로르카

조회 수 17414 추천 수 4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벙어리 소년 - 로르카


소년이 제 목소리를 찾고 있었다.
(귀뚜라미들의 왕이 그걸 갖고 있었다)
물방울 속에서
소년은 제 목소리를 찾고 있었다.

말하려고 그걸 원하는 게 아니에요.
나는 그걸로 반지를 만들 거예요.
그래서 그가 자기 작은 손가락에
내 침묵을 끼도록 하려구요.

물방울 속에서
소년이 자기 목소리를 찾고 있었다. 
(유폐된 목소리가, 멀리서, 귀뚜라미의 옷을 입는다)


로르카 시집『강의 백일몽』중에서, 정현종 옮김 <민음사>
 








페데리코 가르시아 로르카 약력

1898년 스페인 그라나다 근처 푸엔테바케로스에서 출생. 22세 때 첫 시집 『시집』출간 이후 시와 희곡은 물론 인형극, 음악, 미술 등 예술전반에 걸쳐 다재다능한 활동을 하여 국제적 명성을 얻음.
시집으로 『시집』, 『집시 민요집』, 『깊은 노래의 시』,『익나시오 산체스메히아스를 애도하는 노래』 등이 있으며 1939년 스페인 내란 때 살해당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7 감촉 - 수언지에우 風磬 2006.09.18
196 작은 것들 - J.A 카아니 風磬 2006.09.26
195 하늘에 온통 햇빛만 가득하다면 - 헨리 밴 다이크 風磬 2006.10.04
194 불볕 속의 사람들 - 가싼 카나파니 風磬 2006.10.30
» 벙어리 소년 - 로르카 風磬 2006.12.09
192 내가 뜯는 이 빵은 - 딜런 토마스 風磬 2006.12.09
191 이방인 - 보를레르 風磬 2006.12.09
190 너덜너덜한 타조 - 다카무라 고타로 風磬 2006.12.09
189 장미 - 자카리아 모하메드 風磬 2006.12.23
188 정원사 15 - R. 타고르 風磬 2007.01.02
187 오르페우스에게 바치는 소네트 15 - R.M릴케 風磬 2007.01.02
186 이야기를 나눌 시간 - 로버트 프로스트 바람의종 2007.07.06
185 가을날 - 릴케 바람의종 2007.09.22
184 당신이 나를 영원케 하셨으니 - R.타고르 바람의종 2007.09.29
183 행복해진다는 것 - 헤르만 헷세 바람의종 2007.09.29
182 서시(序詩) - 라이너 마리아 릴케 바람의종 2007.09.29
181 때로는 흔들릴 때가 있습니다 - 롱펠로우 바람의종 2007.09.29
180 나는 당신을 사랑했소 - 푸쉬킨 바람의종 2007.09.29
179 꿈 속의 꿈 - 에드거 앨런 포우 바람의종 2007.10.05
178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푸쉬킨 바람의종 2007.10.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