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88,488
오늘 : 354
어제 : 434

페이지뷰

전체 : 37,670,331
오늘 : 10,912
어제 : 13,077
조회 수 36078 추천 수 8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황금의 시간 - 둘리틀 (Doolittle, Hilda : 1886~1961)


저기 물 위에는 황금빛이 서리는데
나는 어찌하여 늙고, 세월은 어찌하여 흘렀을까,
나는 내 나이도 모르고, 당신 나이도
모릅니다, 당신이 언제 죽은지도 몰라요.
다만 당신의 꿋꿋해진, 깰 줄 모르는
눈망울이 유난스럽던 것을 알고 있을 뿐입니다.

그리곤 다른 눈이 호박색 불타는
내 눈을 맞아 줍니다. 눈 속에 비치는 것도
전과 같지 않습니다.

아, 나는 늙었어요, 나는 늙었어요,
나의 차디찬 손은 떨리는 어깨를
감은 숄을 힘껏 잡아 봅니다.

내게는 이 매서운 추위를 견뎌 낼
힘이 없습니다. 몸은 이렇게 약해지고,
마구 떨립니다. 늙었는가 봐요.

나는 누굴까요, 나는 왜 여기서
기다릴까요, 나는 무엇을 잃었을까요.
아무것도, 아니, 모든 온갖 것을 잃었습니다.

하지만 이것만은 지니고 있습니다.
성스러운 연못에 보이는 영상(映像)을,
나리꽃 줄기에서 꽃을 꺾어서
파로아의 영상(影像)일지도 모르는 것을
망칠까 머뭇거리는 손만은 남아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7 그때는 알지 못했습니다 - 타고르 1 바람의종 2010.02.06
196 셰익스피어의 사랑 노래 바람의종 2009.11.03
195 할렘강 환상곡- 랭스턴 휴즈 바람의종 2009.06.09
194 희망은 날개를 가지고 있는 것 - 디킨슨 바람의종 2009.05.25
193 기도 - 헤르만헤세 바람의종 2009.05.25
192 아름다운 청춘 - 벤G.Benn 바람의종 2009.04.03
191 신이 세상을 세탁하는 것을 나는 보았다 - 윌리엄 스티저 file 바람의종 2009.02.22
190 희망은 날개 달린 것 - 에밀리 디킨슨 바람의종 2009.02.04
189 살아남은 자의 슬픔 - 베르톨트 브레히트 바람의종 2008.11.25
188 가을의 향기 - 헤르만 헷세 바람의종 2008.11.20
187 나무들 - 조이스 킬머 바람의종 2008.11.13
186 겨울 이야기 - D.H.로렌스 바람의종 2008.11.03
185 대지 위의 모든 것은 - 알렉산드르 블로끄 바람의종 2008.11.02
184 기탄잘리 - 타고르 바람의종 2008.11.02
183 오디세이아 - 호메르스 바람의종 2008.10.30
182 감각 - 아르튀르 랭보 바람의종 2008.10.22
181 마주보기 - 에리히 케스트너 바람의종 2008.09.25
» 황금의 시간 - 둘리틀 (Doolittle, Hilda : 1886~1961) 바람의종 2008.09.19
179 나홀로 / 에드거 앨런 포우 바람의종 2008.09.09
178 그때는 알지못했습니다 / 타고르 바람의종 2008.09.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