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1,154,586
오늘 : 124
어제 : 250

페이지뷰

전체 : 42,179,946
오늘 : 4,674
어제 : 7,381
2022.05.18 12:24

서책(書冊) - 김수영

조회 수 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책(書冊) - 김수영

덮어놓은 책은 기도와 같은 것
이 책에는
신밖에는 아무도 손을 대어서는 아니된다

잠자는 책이여
누구를 향하여 앉아서도 아니된다
누구를 향하여 열려서도 아니된다

지구에 묻은 풀잎같이
나에게 묻은 서책의 숙련 -
순결과 오점이 모두 그의 상징이 되려 할 때
신이여
당신의 책을 당신이 여시오

잠자는 책은 이미 잊어버린 책
이 다음에 이 책을 여는 것은
내가 아닙니다

<19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