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1,146,121
오늘 : 76
어제 : 218

페이지뷰

전체 : 42,023,688
오늘 : 375
어제 : 1,725
2022.05.10 10:27

PLASTER - 김수영

조회 수 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PLASTER - 김수영

나의 천성은 깨어졌다
더러운 붓끝에서 흔들리는 오욕
바다보다 아름다운 세월을 건너와서
나는 태양을 줏었다고 생각하지는 않았지만
설마 이런것이 올줄이야

괴물이여
지금 고갈시인의 절정에 서서
이름도 모르는 뼈와 뼈
어디까지나 뒤퉁그러져 나왔구나
--그것을 내가 아는 가장 비참한 친구가 붙이고 간 명칭으로 나는 정리하고 있는가

나의 명예는 부서졌다
비 대신 황사가 퍼붓는 하늘아래
누가 지어논 무덤이냐
그러나 그 속에서 부패하고 있는 것
--그것은 나의 앙상한 생명
PLASTER가 연상하는 냄새가 이러할 것이다

오욕·뼈·PLASTER·뼈·뼈
뼈·뼈······················

<1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