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詩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1,080,668
오늘 : 53
어제 : 117

페이지뷰

전체 : 41,485,726
오늘 : 194
어제 : 734
2020.07.20 15:50

집시의 시집 - 기형도

조회 수 21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집시의 시집 - 기형도

      1
     우리는 너무 어렸다. 그는 그해 가을 우리 마을에 잠시 머물다
     떠난 떠돌이 사내였을 뿐이다. 그러나 어른들도 그를 그냥
     일꾼이라 불렀다.

      2
     그는 우리에게 자신의 손을 가리켜 신(神)의 공장이라고 말했다.
     그것을 움직이게 하는 것은 굶주림뿐이었다. 그러나 그는 항상
     무엇엔가 굶주려 있었다. 그는 무엇이든지 만들었다.
     그는 마법사였다. 어떤 아이는 실제로 그가 토마토를 가지고
     둥근 금을 만드는 것을 보았다고 말했다. 그가 어디서 흘러
     들어왔는지 어른들도 몰랐다. 우리는 그가 트럭의 고장 고등어의
     고장 아니, 포도의 고장에서 왔을 거라고 서로 심하게 다툰 적도
     있었다. 그는 모든 것을 알고 있었다. 저녁 때마다 그는 농장의
     검은 목책에 기대앉아 이상한 노래들을 불렀다.

     모든 풍요의 아버지인 구름
     모든 질서의 아버지인 햇빛
     숲에서 날 찾으려거든 장화를 벗어주어요.
     나는 나무들의 가신(家臣), 짐승들의 다정한 맏형.

     그의 말은 누구도 이해할 수 없었다. 어른들은 우리들에게
     호통을 쳤다. 그는 우리의 튼튼한 발을 칭찬했다.
     어른들은 참된 즐거움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란다.
     그들은 세상을 자물통으로 만들고 싶어한다. 그러나 세상은
     신기한 폭탄, 꿈꾸는 부족(部族)에겐 발견의 도화선. 우리는
     그를 믿었다. 어느 날은 비에 젖은 빵, 어떤 날은 작은 홍당무를
     먹으며 그는 부드럽게 노래불렀다. 우리는 그때마다 놀라움에
     떨며 그를 읽었다.

     나는 즐거운 노동자, 항상 조용히 취해 있네
     술집에서 나를 만나려거든 신성한 저녁에 오게
     가장 더러운 옷을 입은 사내를 찾아주오
     사냥해온 별
     모든 사물들의 도장(圖章)
     모든 정신들의 장식
     랄라라, 기쁨들이여!
     주오(週誤)들이여! 겸손한 친화력이여!

     추수가 끝나고 여름 옷차림 그대로 읍내 쪽으로 흘러갔다.
     어른들은 안심했다. 그러나 우리는 벌써 병정놀이들에 흥미를
     잃고 있었다. 코밑에 수염이 돋기 시작한 아이도 있었다.
     이상하게도 우리는 한동안 그 사내에 대해 한 마디도 말하지
     않았다. 오랜 뒤에 누군가 그에 관한 이야기를 꺼냈을 때 우리는
     이미 그의 얼굴조차 기억하기 힘들었다.
     상급반에 진학하면서 우리는 혈통과 교육에 대해 배웠다.
     오래지 않아...

      3
     우리는 완전히 그를 잊었다. 그는 그해 가을 우리마을에 잠시
     머물다 떠난 떠돌이 사내였을 뿐이었다. 어쩌면 그는 우리가
     꾸며낸 이야기였을지조 모른다. 그러나 나는 저녁마다 연필을
     깎다가 잠드는 버릇을 지금까지 버리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