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첫쪽

방문자수 (2014.04~)

전체 : 1,055,042
오늘 : 72
어제 : 74

페이지뷰

전체 : 41,363,004
오늘 : 136
어제 : 171
조회 수 112514 추천 수 604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book20200701.jpg

 


1. 회원가입 시 입력하신 이메일로 ‘인증메일’이 발송됩니다.
   인증이 끝난 후 '자유글판'에 첫인사를 남기시면 정회원으로 변경됩니다.
   정회원이 되시면 모든 게시판에 읽기 쓰기가 가능합니다.
   회원가입시 닉네임(필명)은 한자 또는 한글만 가능합니다.
   - Gmail은 인증메일이 가지 않을 수 있습니다.
2. 2년 이상 로그인이 없으면 모든 회원정보는 삭제됩니다.
3. 필요하신 게시판이 있다면 언제든 ‘자유글판’에 내용을 올려주시면 
   게시판을 생성해 드립니다.
4. 게시판의 모든 버튼에 마우스를 올리시면 버튼 기능에 대한 풍선도움말이 표시됩니다.
   유용한 버튼들이 많으니 잘 쓰시길 바랍니다.
5. 문학으로 가는 길은 2001년에 개설되어 2014년에 XE로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따라서 2014년 이전 게시물의 경우 줄 간격이나 문단 간격이 많이 벌어져 있거나
   그림파일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6. 기타 문의는 ‘자유글판’에 문의 주시면 확인 후 답변드리겠습니다.

   ('자유글판'은 회원가입 없이 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 문학으로 가는 길을 오가시면서 좋은 쉼터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 ?
    희인 2008.12.19 00:56

    안녕하세요.
    교수님의 홈에 갔다가 링크되어 있어서 들어왔는데 너무도 좋은 글이 많아서 이렇게 가입을 하게 되었습니다. 가입인사를 어디에 하는 지를 몰라서 이렇게 쓰고 있는데 잘 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좋은 글 
    마음에 닿은 많은 글들을 읽고 싶어 이렇게 똑똑 문 두드리니 열어 주세요. 
    이곳의 오시는 모든 분들 건강과 행복 그리고 사랑 가득 하시길......

  • ?
    윤영환 2008.12.28 05:38
    희인님. 반갑습니다.
    오늘 글을 봐서 미안하네요.
    쉼터에 가시면 인사할 수 있는 게시판이 있답니다.
    가입을 반기며 좋은 글들 주고 받기를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
    e그린비 2014.08.21 12:38
    먼저 감사 말씀부터 드립니다.
    그리고 반갑습니다
    가난을 자처하고 책과 벗을 삼아 살아온지 오래 랍니다
    농촌에서 사는 일상은 참으로 외롭습니다
    그러나 책과 벗삼아 살기로 했습니다. 가아끔은 "문학으로 가는 길 "이 가장 찾고 싶은 벗이 였으면 바래 봅니다 - 늘 행복하시기를 빕니다
    다시 감사 드립니다 *^^*
  • ?
    윤안젤로 2014.09.04 20:58
    수정 중이라 보기 좀 그래도 조금만 기다려 주시면 더 좋은 문학 산책로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찾아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 처음 오신 분은 읽어주세요 4 file
1 2017_어문규정개정안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