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회원님들작품

방문자수 (2014.04~)

전체 : 1,154,591
오늘 : 129
어제 : 250

페이지뷰

전체 : 42,180,088
오늘 : 4,816
어제 : 7,381
2020.10.19 20:20

조회 수 1038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밭은 기침에도 떨어지지 않는

끈끈한 가래처럼

잦은 괴로움에도

내 목에 달라 붙은 숨이

좀처럼 떨어지지 않았음을

 

담배연기 한 모금으로

나의 숨을 눈으로 확인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