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회원님들작품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99,142
오늘 : 345
어제 : 433

페이지뷰

전체 : 38,164,766
오늘 : 18,095
어제 : 22,818
2018.03.27 19:15

조회 수 80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해영

인자

정말 나가야 하나

비도

몇 차례 딩동 거렸고

바람도

창문을 계속 두드리니

이쯤에서 등장하면

모양새가 잡히것지

늘어지게

기지개 한 번 켜고

쏘오옥

얼굴을 내민다

쏘옥쏘옥

봄이

천지빼까리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