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회원님들작품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98,962
오늘 : 165
어제 : 433

페이지뷰

전체 : 38,153,816
오늘 : 7,145
어제 : 22,818
2018.03.27 19:13

집으로 가는 길 2

조회 수 8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집으로 가는 길 2

                                               박해영



짐승들은 죽으면 산이 되나보다

읍에서 마을 버스를 타고

집으로 가는 길

덜컹거리는 차창 밖에는

말도 귀를 세우고

소들도 누워 되새김을 한다

쫓고 쫓기느라

숨 찬 나날들 살아내고

큰 놈은 큰 놈 대로

작은 놈은 작은 놈 대로

마을 하나씩은 하사받았다

버스의 숨소리가 가빠질 때면

어김없이 곰도 나타나고

호랑이도 사이좋게 줄을 잇는다

짐승은 죽으면

하늘로 가지 않고 산이 되어

산자락에 사람들 품고 기르라는

특명을 받나보다

온갖 짐승들이 지켜주는

산마을 구비구비

같은 버스를 탄 할매 할배가 정겹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