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회원님들작품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98,950
오늘 : 153
어제 : 433

페이지뷰

전체 : 38,153,080
오늘 : 6,409
어제 : 22,818
2018.03.23 22:25

깡패

조회 수 10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깡패

                                     박해영


밤 사이에 바위가 굴렀다

문 앞에까지 굴렀다

아찔하다

도둑질 한 번 한 적도 없고

주먹질 한 번 한 적도 없는데

난데 없는 바위 하나

깡패처럼 나타나 협박이다

이번에는 당신 눈 앞이지만

담에는 당신이여 당신 집이여

깡패같은 놈이라 욕하며

아찔한 안도의 숨을 몰래 쉬지만

우린 영문도 모르고 쫄아들고 있다

김씨도 부르고 이씨도 불러야 겠다

혼자서는 꿈쩍도 않는 저놈을

오늘은 꼭 들어내야 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