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회원님들작품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65,117
오늘 : 75
어제 : 712

페이지뷰

전체 : 36,860,052
오늘 : 1,129
어제 : 16,638
조회 수 3213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경일시단] 황태/송태한


숲이 쥐 죽은 듯 동면에 들 때
나는 비로소 잠에서 깨어난다
 
가진 것 없는 알몸에
눈 속에 엎드려 숨을 고르고
덕장 사이로 얼었다 녹은 살점
깃발인 양 나부낀다

 

추억은 혹한에 뼛속까지 얼어붙고
못다 한 사랑도 살결이 터서
나무지게 발채 같은 허공에
꽃잎처럼 허물 띄우면
 
가시가 드러나는 신열身熱의 고통
이름도 넋도 높바람에 말라
시래기처럼 바싹 야윈 한 오라기 꿈에
남은 건 반짝이는 금빛 속살뿐
 

-시집<퍼즐 맞추기> 중에서
--------------------------------------------

푸른 동해의 유영은 전설이 되고 뼈 속까지 파고들던 사랑도 신화가 되었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덕장의 유배 속에서 가슴팍을 벌리고 속내를 다 보여주는 것. 눈 덮인 광야에서 녹은 살점 나부끼며

 바람에 흔들려주는 것, 이제 시래기 같은 꿈들은 12월의 마지막 달력에 걸리었고 마침표 같은 못 자국

저 벽은 주술 같은 소망으로 또 한 해를 주문한다. (주강홍 진주예총회장)

 

<저작권자 © 경남일보 >


?
  • ?
    風文 2017.02.10 00:16
    작품만 놓고 가시려거든 이곳을 이용하시고 홍보는 자유글판 이용하시길 바랍니다.
    모든 홍보 링크는 제 권한으로 삭제 하였습니다.
  • profile
    강화도령 2017.02.10 13:35

    운영자님 뜻에 맞추어 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