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회원님들작품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99,216
오늘 : 419
어제 : 433

페이지뷰

전체 : 38,171,984
오늘 : 25,313
어제 : 22,818
2017.01.12 07:22

발뒤꿈치/ 송태한

조회 수 3391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발뒤꿈치

 송태한

   

해마다 겨울철이 오면

내 발뒤꿈치엔 각질이 자란다

두껍게 자란 살 껍질이 협곡처럼 갈라져

피딱지마저 비칠 때면

한 발 내딛기조차 수월치 않다

미끄러운 빙판길 조심하랴

발바닥 사정 헤아리랴 이미

여러 해 몸에 기생하는 이 증세는

숨죽여 살아왔던 살갗의 반란처럼

이래저래 거동을 애먹인다

긁어 털어내고 깎아내도

다시 그 자리에 들어앉는 낯선 표피층

모래 먼지뿐인 사막지대 속에서

끝내 살아남은 절지류처럼

굳은살에 만져지는

금강송 껍질처럼 속 깊은 내력

삼엽충 화석 같은 질긴 목숨들

나무초리 까부라지고

높바람이 전갈처럼 꼬리 세운 겨울엔

내 몸을 버텨온 차가운 발끝에

겨우살이 하얀 각질이 핀다


-시집 『퍼즐 맞추기』중에서 

?
  • ?
    風文 2017.01.30 16:18
    "내 몸을 버텨온 차가운 발끝에"
    자꾸 읽게 되는 한 줄입니다.

    저도 각질하면 둘째가라 서러운데 발품 많이 파는 분들이 각질이 많더라고요.
    제생각엔 유전같지만요.

    몸이 즐기던 모든 것들의 부산물이
    발뒤꿈치에 모여들지 않나 싶습니다.

    잘 감상했습니다.
  • profile
    강화도령 2017.02.02 15:32
    각질을 미워하지 않고
    너그러운 의미를 부여하기까지
    긴 시간이 지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