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23,115
오늘 : 75
어제 : 434

페이지뷰

전체 : 39,714,574
오늘 : 2,841
어제 : 38,483
2015.08.20 12:16

친구야 너는 아니

조회 수 584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친구야 너는 아니

꽃이 필 때 꽃이 질 때 사실은 참 아픈거래
친구야 봄비처럼 아파도 웃으면서
너에게 가고픈 내 맘 아니

우리 눈에 다 보이진 않지만
우리 귀에 다 들리진 않지만
이 세상엔 아픈 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엄마가 혼잣말로 하시던 얘기가
자꾸 생각이 나는 날
이 세상엔 아픈 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 이해인의 시〈친구야 너는 아니〉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친구야 너는 아니 風文 2015.08.20
2074 질투와 시기심의 차이 風文 2015.04.28
2073 터닝 포인트 風文 2015.04.28
2072 슬픈 신부, 그러나 가장 행복한 순간 風文 2015.04.28
2071 '명품 사람' 風文 2015.04.28
2070 할매의 봄날 風文 2015.04.27
2069 '지금, 여기' 風文 2015.04.27
2068 인연 風文 2015.04.27
2067 어루만짐 風文 2015.04.27
2066 마음의 빚 風文 2015.04.27
2065 마음의 해방 風文 2015.04.20
2064 진짜 그대와 만날 때... 風文 2015.04.20
2063 길을 잃고 헤맬 때 風文 2015.04.20
2062 '땅 위를 걷는' 기적 風文 2015.04.20
2061 손톱을 깎으며 風文 2015.03.11
2060 큰 죄 風文 2015.03.11
2059 눈을 감고 본다 風文 2015.03.11
2058 사랑한다고 말했다가 거절당한 딸에게 風文 2015.03.11
2057 지금 내 가슴이 뛰는 것은 風文 2015.03.11
2056 사랑하는 만큼 보인다 風文 2015.02.23
2055 영웅의 탄생 風文 2015.02.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11 Next
/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