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23,116
오늘 : 76
어제 : 434

페이지뷰

전체 : 39,714,688
오늘 : 2,955
어제 : 38,483
2015.04.20 21:33

'땅 위를 걷는' 기적

조회 수 57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땅 위를 걷는' 기적


그대가 지금 이 순간에 살아 있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음을 느끼는 것은
하나의 기적이다. 9세기의 유명한 선승인
임제 선사는 '기적이란 물 위를 걷는 게 아니라
땅 위를 걷는 것'이라고 말했다. 모든 사람들이
땅 위를 걷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전혀
자유롭지 않게 노예처럼 걷는다. 그들은
미래나 과거에 붙잡혀서 자신들의
삶이 있는 지금 이 순간에
살 수가 없다.


- 틱낫한의《어디에 있든 자유로우라》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친구야 너는 아니 風文 2015.08.20
2074 한 다발의 시린 사랑얘기 2/2 바람의종 2010.04.25
2073 한 다발의 시린 사랑얘기 1/2 바람의종 2010.04.24
2072 한 글자만 고쳐도 바람의종 2012.12.17
2071 한 걸음 떨어져서 나를 보라 바람의종 2013.02.05
2070 학생과 교사, 스승과 제자 風文 2015.02.14
2069 하루하루 바람의종 2009.08.11
2068 하루에 한끼만 먹어라 바람의종 2012.09.23
2067 하루살이, 천년살이 윤안젤로 2013.06.05
2066 하루를 시작하는 '경건한 의식' 윤안젤로 2013.03.07
2065 하루 한 번쯤 바람의종 2012.10.29
2064 하루 2리터! 바람의종 2011.05.12
2063 하루 10분 일광욕 風文 2014.10.10
2062 하늘의 눈으로 보면 바람의종 2012.05.22
2061 하늘에서 코끼리를 선물 받은 연암 박지원 바람의종 2008.02.09
2060 하늘에 반짝반짝 꿈이 걸려있다 바람의종 2008.12.23
2059 하늘로 보내는 편지 風磬 2006.08.25
2058 하늘, 바람, 햇살 바람의종 2013.01.31
2057 하늘 나무 風磬 2006.09.06
2056 하늘 같은 지도자보다 바다 같은 지도자 윤안젤로 2013.04.19
2055 하느님의 사랑, 우리의 사랑 - 도종환 (80) 바람의종 2008.10.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11 Next
/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