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23,115
오늘 : 75
어제 : 434

페이지뷰

전체 : 39,714,577
오늘 : 2,844
어제 : 38,483
2015.07.26 17:58

잃어버린 옛노래

조회 수 59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잃어버린 옛노래

시조(時調)는
우리의 대표적인 전통 시가 양식의
하나이다. 우리에게 익숙한 전통 예술
양식이지만, 많은 이들에게 진부하면서도
낯설게 여겨지기도 한다. 음악과 문학이
결합된 예술 양식임에도, 우리는
시조가 음악이기도 하다는
사실을 곧잘 잊어버린다.


- 김용찬의《옛 노래의 숲을 거닐다》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친구야 너는 아니 風文 2015.08.20
2154 그대 생각날 때면 風文 2015.08.09
2153 첫눈 오는 날 만나자 風文 2015.08.09
2152 나를 인정해 주는 사람 風文 2015.08.09
2151 심장이 뛴다 風文 2015.08.05
2150 내가 만든 산책길을 걸으며 風文 2015.08.05
2149 한 모금의 기쁨 風文 2015.08.05
2148 젊음으로 되돌아간다면 風文 2015.07.30
2147 내 몸 風文 2015.07.30
2146 6초 포옹 風文 2015.07.30
2145 이해와 공감 風文 2015.07.30
2144 그대 목소리를 듣는다 風文 2015.07.30
2143 인생 나이테 風文 2015.07.26
2142 나를 바라보는 시간 風文 2015.07.26
» 잃어버린 옛노래 風文 2015.07.26
2140 이별과 만남 風文 2015.07.26
2139 '흐르는 사랑' 風文 2015.07.26
2138 버려야 얻는다 風文 2015.07.08
2137 뽕나무 風文 2015.07.08
2136 조화로움 風文 2015.07.08
2135 삼년지애(三年之艾) 風文 2015.07.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11 Next
/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