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23,120
오늘 : 80
어제 : 434

페이지뷰

전체 : 39,715,382
오늘 : 3,649
어제 : 38,483
2015.08.20 12:16

친구야 너는 아니

조회 수 5849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친구야 너는 아니

꽃이 필 때 꽃이 질 때 사실은 참 아픈거래
친구야 봄비처럼 아파도 웃으면서
너에게 가고픈 내 맘 아니

우리 눈에 다 보이진 않지만
우리 귀에 다 들리진 않지만
이 세상엔 아픈 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엄마가 혼잣말로 하시던 얘기가
자꾸 생각이 나는 날
이 세상엔 아픈 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 이해인의 시〈친구야 너는 아니〉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친구야 너는 아니 風文 2015.08.20
1894 착한 사람 정말 많다 風文 2014.11.29
1893 혼란 風文 2014.11.29
1892 내 안의 절대긍정 스위치 風文 2014.11.25
1891 칫솔처럼 風文 2014.11.25
1890 관점 風文 2014.11.25
1889 당신이 지금 서른 살이라면 風文 2014.11.25
1888 마음의 지도 風文 2014.11.25
1887 흙을 준비하라 風文 2014.11.24
1886 저 하늘 저 별을 보라 風文 2014.11.24
1885 중국 비즈니스 성패의 절대요건 風文 2014.11.24
1884 큐피드 화살 風文 2014.11.24
1883 창조 에너지 風文 2014.11.24
1882 한 번도 패배한 적이 없는 사람들 風文 2014.11.12
1881 그냥 서 있는 것도 힘들 때 風文 2014.11.12
1880 직관과 경험 風文 2014.11.12
1879 소리 風文 2014.11.12
1878 좋은 일은 빨리, 나쁜 일은 천천히 風文 2014.11.12
1877 '제로'에 있을 때 風文 2014.10.20
1876 風文 2014.10.20
1875 다시 태어난다. 단식의 힘 風文 2014.10.20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111 Next
/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