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평화롭다. 자유롭다. 행복하다

 

안개비, 보슬비, 가랑비,
장대비를 골고루 맞아 보니 그가 말한
감각이 무엇인지 어렴풋이 알 것 같았다.
빗속을 걷는데 걸리적대는 느낌이 없었다.
오히려 자유로웠다. 숲속 나뭇잎들이 장난을
걸어왔다. 숲에서 바닷가의 비릿한 생선 냄새가
났다. 멀리 떨어진 마을의 교회 종소리가
은은하게 숲을 찾아 스며들었다.
평화롭다. 자유롭다. 행복하다.
오감이 충만했다.


- 김인식의《자유로운 영혼으로 혼자서 걸었습니다》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친구야 너는 아니 1 風文 2015.08.20
2703 늙는 것에 초연한 사람이 있을까 風文 2022.05.16
2702 사람들이랑 어울려봐요 風文 2022.05.16
2701 왜 '지성'이 필요한가 風文 2022.05.16
2700 공감 風文 2022.05.16
2699 혼돈과 어둠의 유혹 風文 2022.05.12
2698 미세먼지가 심해졌을 때 風文 2022.05.12
» 평화롭다. 자유롭다. 행복하다 風文 2022.05.12
2696 저절로 좋은 사람 風文 2022.05.12
2695 말실수 風文 2022.05.11
2694 자기 인생을 공유하는 사람들 風文 2022.05.11
2693 책임을 지는 태도 風文 2022.05.11
2692 행복의 치유 효과 風文 2022.05.11
2691 상대와 눈을 맞추라 風文 2022.05.10
2690 자글자글 주름을 펴주는 명약 風文 2022.05.10
2689 '우산 쓴 시각 장애인을 보신 적 있으세요?' 風文 2022.05.10
2688 맘껏 아파하고 슬퍼하세요 風文 2022.05.10
2687 사랑도 기적이다 風文 2022.05.10
2686 머나먼 여행을 떠났다 돌아왔다 風文 2022.05.09
2685 '용서의 언덕'을 오르며 風文 2022.05.09
2684 나 때문에 다른 사람이 행복할 때 風文 2022.05.09
2683 '액티브 시니어' 김형석 교수의 충고 風文 2022.05.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134 Next
/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