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5.08.20 12:16

친구야 너는 아니

조회 수 8873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친구야 너는 아니
 

꽃이 필 때 꽃이 질 때 사실은 참 아픈거래
친구야 봄비처럼 아파도 웃으면서
너에게 가고픈 내 맘 아니

우리 눈에 다 보이진 않지만
우리 귀에 다 들리진 않지만
이 세상엔 아픈 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엄마가 혼잣말로 하시던 얘기가
자꾸 생각이 나는 날
이 세상엔 아픈 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 이해인의 시〈친구야 너는 아니〉중에서 -
- 노래 : 부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역대로 사람의 진정한 역사는 - 세종대왕 風文 2023.02.04 13
» 친구야 너는 아니 1 風文 2015.08.20 88733
2771 제가 그 희망이 되어드릴게요 風文 2023.02.04 7
2770 좋은 독서 습관 風文 2023.02.03 7
2769 연애인가, 거래인가 風文 2023.02.02 9
2768 산은 고요하다 風文 2023.02.01 10
2767 '사랑을 느끼는' 황홀한 상태 風文 2023.02.01 11
2766 아빠가 되면 風文 2023.02.01 7
2765 사랑스러운 관계 風文 2023.01.28 53
2764 보물 상자를 깔고 앉은 걸인 風文 2023.01.27 11
2763 진통제를 먹기 전에 風文 2023.01.27 20
2762 쉼이 가져다주는 선물 風文 2023.01.25 13
2761 내 경험에 의하면 1 風文 2023.01.23 45
2760 한마음, 한느낌 風文 2023.01.21 27
2759 편안한 쉼이 필요한 이유 1 風文 2023.01.20 59
2758 회의 시간은 1시간 안에 風文 2023.01.19 43
2757 뿌리 깊은 사랑 風文 2023.01.18 33
2756 '억울하다'라는 말 風文 2023.01.17 19
2755 나를 넘어서는 도전 정신 風文 2023.01.14 15
2754 눈에는 눈 風文 2023.01.13 13
2753 외로움을 덜기 위해서 風文 2023.01.13 8
2752 도를 가까이하면 이름 절로 떨쳐지니 風文 2023.01.11 13
2751 마음의 주인 - 법정 風文 2023.01.11 14
2750 내면의 거울 風文 2023.01.11 15
2749 6개월 입양아와 다섯 살 입양아 風文 2023.01.10 16
2748 문병객의 에티켓 風文 2023.01.09 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111 Next
/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