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00,911
오늘 : 68
어제 : 373

페이지뷰

전체 : 38,267,810
오늘 : 1,132
어제 : 23,636
2015.08.20 12:16

친구야 너는 아니

조회 수 542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친구야 너는 아니

꽃이 필 때 꽃이 질 때 사실은 참 아픈거래
친구야 봄비처럼 아파도 웃으면서
너에게 가고픈 내 맘 아니

우리 눈에 다 보이진 않지만
우리 귀에 다 들리진 않지만
이 세상엔 아픈 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엄마가 혼잣말로 하시던 얘기가
자꾸 생각이 나는 날
이 세상엔 아픈 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 이해인의 시〈친구야 너는 아니〉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친구야 너는 아니 風文 2015.08.20
2214 혼이 담긴 시선 風文 2018.01.02
2213 은하계 통신 風文 2018.01.02
2212 애인이 있으면... 風文 2018.01.02
2211 왜 탐험가가 필요한가 風文 2018.01.02
2210 책을 쓰는 이유 風文 2018.01.02
2209 '영혼의 우물' 風文 2017.12.14
2208 '정원 디자인'을 할 때 風文 2017.12.14
2207 사고의 전환 風文 2017.12.14
2206 결함을 드러내는 용기 風文 2017.12.14
2205 '지켜보는' 시간 風文 2017.12.14
2204 자식을 불행하게 만드는 방법 風文 2017.12.07
2203 '그 사람' 風文 2017.12.07
2202 사자도 무섭지 않다 風文 2017.12.07
2201 '긍정'의 지렛대 風文 2017.12.06
2200 '두려움' 風文 2017.12.06
2199 여섯 가지 참회 風文 2017.12.06
2198 책 한 권의 혁명 風文 2017.12.06
2197 당신의 가슴에 심은 나무 風文 2017.12.06
2196 토스카니니의 기억력 風文 2017.11.29
2195 예술과 사랑 風文 2017.11.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11 Next
/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