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5.08.20 12:16

친구야 너는 아니

조회 수 107212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친구야 너는 아니
 

꽃이 필 때 꽃이 질 때 사실은 참 아픈거래
친구야 봄비처럼 아파도 웃으면서
너에게 가고픈 내 맘 아니

우리 눈에 다 보이진 않지만
우리 귀에 다 들리진 않지만
이 세상엔 아픈 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엄마가 혼잣말로 하시던 얘기가
자꾸 생각이 나는 날
이 세상엔 아픈 것들이 너무 많다고
아름답기 위해선 눈물이 필요하다고


- 이해인의 시〈친구야 너는 아니〉중에서 -
- 노래 : 부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역대로 사람의 진정한 역사는 - 세종대왕 風文 2023.02.04 17685
» 친구야 너는 아니 1 風文 2015.08.20 107212
3051 자기애(自己愛) 風文 2024.06.19 2
3050 선물을 주는 기쁨 風文 2024.06.19 2
3049 일말의 불안감 風文 2024.06.19 4
3048 사람이 없는 사람 風文 2024.06.19 1
3047 '아, 좋다!' 風文 2024.06.17 9
3046 도깨비와 아이들 風文 2024.06.17 5
3045 수술을 기다리는 시간 風文 2024.06.17 10
3044 심장이 쿵쾅거리는 기쁨 風文 2024.06.17 5
3043 하늘과 땅의 기운 風文 2024.06.14 2
3042 저기 엄마가 걸어오네 風文 2024.06.14 5
3041 그냥 그런 날도 있다 風文 2024.06.14 5
3040 슬픔은, 절대 風文 2024.06.14 7
3039 아기의 옹알이 風文 2024.06.13 21
3038 말이 예쁘면 참 좋죠 風文 2024.06.13 8
3037 식은 죽 먹기 글쓰기 風文 2024.06.13 467
3036 어차피 삶은 미완성 風文 2024.06.13 16
3035 위대한 마음의 발견 風文 2024.05.31 143
3034 내 인생의 전성기 風文 2024.05.31 86
3033 나이 든 사람의 처신 風文 2024.05.31 99
3032 눈깔사탕과 다이아몬드를 바꾼 사람들 風文 2024.05.31 85
3031 요행을 바라는 사람들 風文 2024.05.29 161
3030 몸의 명상 風文 2024.05.29 90
3029 잠들기 전 스트레칭 風文 2024.05.29 63
3028 시작이 반이다? 風文 2024.05.29 112
3027 머리를 쥐어짜며 버텨본다 風文 2024.05.10 4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123 Next
/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