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64,250
오늘 : 650
어제 : 738

페이지뷰

전체 : 36,836,710
오늘 : 10,852
어제 : 17,90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71 '설겆이'에서 '설겆'은 무엇일까? 風磬 2006.09.07
270 전북 지방에서는 씀바귀를 '씸바구, 씸바구리'라고도 합니다. 風磬 2006.09.07
269 '수저'는 '숫가락'과 '젓가락'이 쳐진 말 風磬 2006.09.07
268 '씨름'은 옛말 '힐후다'에서 나온 말 風磬 2006.09.07
267 '자유'는 일본어에서 온 말이 아니라 중국의 '백화문'에서 온 말 風磬 2006.09.07
266 낭떠러지, 벼랑 & 칭송, 칭찬 風磬 2006.09.14
265 '보신탕'은 이승만 정권 시절에 생긴 말...그 이전에는 '개장국' 風磬 2006.09.16
264 8. '보배'의 '배'는 한자음으로 '패'...즉 '조개 패'를 말합니다 風磬 2006.09.27
263 9. 남자 생식기 '불X'의 '불'은 무엇을 뜻하는 말로부터 온 것일까요? 風磬 2006.09.28
262 10. 가루처럼 내리는 비가 '가랑비'이고 이슬처럼 내리는 비가 '이슬비' 風磬 2006.09.29
261 11. '노닐다'는 '놀다 + 닐다의 합성어...'닐다'는 '가다'의 뜻 風磬 2006.09.30
260 12. '고양이'를 왜 '나비야!'하고 부를까요? 風磬 2006.10.01
259 13. 설화에 의하면 '베짱이'는 베를 짜고 노래를 부르는 곤충. 風磬 2006.10.02
258 14. '벽'의 사투리인 '베름빡'에 관하여 風磬 2006.10.03
257 15. '방구'(가죽피리)는 고유어가 아니라 한자어 風磬 2006.10.04
256 16. '무지개'는 '물'로 된 '문'이라는 뜻 風磬 2006.10.05
255 17. '닭의알'-->'닭이알'-->'달걀'......'달걀'은 토박이말 風磬 2006.10.06
254 18. '뚜렷하다' '또렷하다'는 원래 '둥글다'는 뜻 風磬 2006.10.07
253 19. '물 한 모금 마시고'의 '모금'은 '먹다'와 연관된 단어 風磬 2006.10.08
252 20. '만나다'는 '맞나다'에서 온말 風磬 2006.10.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