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48,640
오늘 : 260
어제 : 381

페이지뷰

전체 : 40,820,049
오늘 : 4,856
어제 : 12,343
2009.11.12 19:39

흡인력, 흡입력

조회 수 13715 추천 수 3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흡인력, 흡입력

문학 작품을 읽는 독자들은 작가의 문체나 구성이 어떠하길 바랄까. 여러 가지 측면이 있을 것이고 개인차도 있겠지만, 아마도 한번 책을 집어 들면 도저히 눈을 뗄 수 없을 만큼 강력하게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는 힘을 최고로 쳐주지 않을까 싶다.

어떤 것을 빨아들이거나 끌어당기는 일과 관련해 '흡입(吸入)'과 '흡인(吸引)'을 사용할 때는 틀리지 않게 잘 쓰다가도 빨아들이거나 끌어당기는 힘[力]과 관련해서는 '흡인력'과 '흡입력'을 혼동해 쓰는 경우를 자주 본다.

'이 진공청소기는 미세 먼지 흡인력이 아주 강하다'와 '이 소설은 독자를 끌어들이는 흡입력이 부족한 편이다'를 보자. 기체나 액체 따위를 빨아들이는 힘은 '흡인력'이 아니라 '흡입력'이라고 해야 옳다. 하지만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거나 끌어당기는 힘은 '흡입력'이 아니라 '흡인력'이라고 해야 한다.

따라서 '미세 먼지 흡인력'은 '미세 먼지 흡입력'으로, '독자를 끌어들이는 흡입력'은 '독자를 끌어들이는 흡인력'으로 바로잡아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file 바람의종 2007.02.18
공지 간추린 국어사 연대표 風磬 2006.09.09
1653 暴 (포와 폭) 바람의종 2011.11.10
1652 히로뽕 바람의종 2008.02.20
1651 희쭈그리 바람의종 2008.02.29
1650 희망 바람의종 2007.10.11
» 흡인력, 흡입력 바람의종 2009.11.12
1648 흡연을 삼가 주십시오 바람의종 2008.03.08
1647 흐리멍텅하다 바람의종 2009.11.09
1646 흉칙하다 바람의종 2009.02.02
1645 흉내 / 시늉 바람의종 2009.09.07
1644 휴거 바람의종 2007.10.10
1643 휫바람, 휘바람, 휘파람 바람의종 2009.06.30
1642 휘호 바람의종 2008.11.13
1641 휘하 바람의종 2007.10.09
1640 휘발성 바람의종 2010.08.07
1639 훈방, 석방 바람의종 2010.07.23
1638 후덥지근 / 후텁지근 바람의종 2012.05.30
1637 효시 바람의종 2007.10.08
1636 획정, 확정 바람의종 2008.12.10
1635 회피 / 기피 바람의종 2012.07.05
1634 회가 동하다 바람의종 2008.02.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83 Next
/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