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99,138
오늘 : 341
어제 : 433

페이지뷰

전체 : 38,164,201
오늘 : 17,530
어제 : 22,818
2012.06.13 11:45

지리한 -> 지루한

조회 수 8295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우리말바루기] 지리한 -> 지루한

지루한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다. 올해는 장맛비로 인한 피해가 그리 크지 않아 다행이지만 계속해 내리는 비로 지루하긴 마찬가지였다. 장마에는 으레 '지루하다'는 말이 붙어 '지루한 장마'라 불리곤 한다. 그러나 '지루한 장마'보다 '지리한 장마'라고 표현하는 사람이 많다. 장마뿐 아니라 '지리한 논쟁' '지리한 공방' '지리한 오후' '지리한 일상' '지리한 세월' 등 '지리한'이 두루 쓰이고 있다. '지루한'보다 '지리한'이 무언가 적절한 표현으로 생각되고 더 맛이 나는 듯도 하다. 하지만 '지리하다'는 표준어가 아니므로 쓰지 말아야 한다.

한자어 '지리(支離)'에서 온 것으로 보이는 '지리하다'는 오랫동안 쓰여 왔지만 현재 표준어 규정에서는 변화한 모음 발음을 인정해 '지루하다'를 표준어로 삼고 있다. '상치→상추', '미싯가루→미숫가루', '주착(主着)→주책'도 마찬가지다. 국립국어원은 '지리하다'보다 '지루하다'가 압도적으로 많이 쓰여 '지루하다'를 표준어로 삼았다고 밝히고 있으나 이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하지만 규정은 규정이므로 어쩔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