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12,269
오늘 : 221
어제 : 334

페이지뷰

전체 : 38,801,913
오늘 : 4,661
어제 : 11,130
2010.08.29 04:35

낙엽

조회 수 8861 추천 수 1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낙엽

어느덧 늦가을로 접어들었다. 나뭇잎은 시들어 하나 둘 떨어지고 쌓인 낙엽은 바람에 흩날리고 있다. 날로 차가워지는 가을바람에 낙엽이 이리저리 흩어지는 모습을 보면 우리네 삶도 저러한가 싶어 어딘지 쓸쓸하게 다가온다. 낙엽은 그 자체가 지닌 쓸쓸함으로 인해 많은 문학작품의 소재가 돼 왔고, 이맘때면 일반인들의 글에서도 자주 등장한다. 그중에는 잎이 떨어지는 모습을 묘사하면서 '우수수 떨어지는 낙엽' '소리 없이 낙엽이 떨어지던 그날 밤' 하는 식으로 '낙엽이 떨어지다'는 형태의 표현을 종종 볼 수 있다.

 낙엽(落葉)은 한자어로, 나뭇잎이 떨어짐 또는 떨어진 나뭇잎을 뜻한다. 단어 자체에 '떨어지다(落)'는 의미를 포함하고 있다. 따라서 '낙엽이 떨어진다'고 하는 것은 의미가 중복되는 겹말이다. '낙엽'이란 단어를 피하고 '잎이 떨어진다'고 하면 좋지만 맛이 덜하다는 단점이 있다. '낙엽'의 순화용어로 '진 잎'이 사전에 올라 있지만 거의 쓰이는 일이 없는 것도 무언가 맛이 나지 않기 때문이다. '추풍낙엽(秋風落葉)'에서 보듯 '낙엽'이란 단어가 이미 굳건히 자리를 잡았다.

 '낙엽이 떨어지다'보다는 '낙엽이 지다'는 표현이 좋다. '떨어지다'나 '지다'나 의미에서는 별반 차이가 없지만 '낙(落)'과 직접적으로 충돌하는 '떨어지다'보다 그냥 '지다'가 낫기 때문이다. '낙엽이 지다' 또는 '잎이 떨어지다'는 형태로 표현하면 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file 바람의종 2007.02.18
공지 간추린 국어사 연대표 風磬 2006.09.09
1373 어르다, 으르다 바람의종 2010.09.01
» 낙엽 바람의종 2010.08.29
1371 께 / 게 바람의종 2010.08.27
1370 그것참 바람의종 2010.08.27
1369 과 / 와 바람의종 2010.08.27
1368 은둔, 은신 바람의종 2010.08.25
1367 냄새, 내음 바람의종 2010.08.25
1366 거렁뱅이 바람의종 2010.08.25
1365 두껍다, 두텁다 바람의종 2010.08.19
1364 한식 요리 띄어쓰기 바람의종 2010.08.19
1363 아파, 아퍼 바람의종 2010.08.19
1362 조조할인 바람의종 2010.08.17
1361 엔간하다. 웬만하다. 어지간하다. 어연간하다 바람의종 2010.08.17
1360 지지부진 바람의종 2010.08.17
1359 걸리적거리다 바람의종 2010.08.15
1358 택도 없다. 바람의종 2010.08.15
1357 불편부당 바람의종 2010.08.14
1356 시험, 실험 바람의종 2010.08.14
1355 십상이다 바람의종 2010.08.11
1354 옴쭉달싹, 옴짝달싹, 꼼짝달싹, 움쭉달싹 바람의종 2010.08.11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83 Next
/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