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12,318
오늘 : 270
어제 : 334

페이지뷰

전체 : 38,803,954
오늘 : 6,702
어제 : 11,130
2010.08.25 13:48

은둔, 은신

조회 수 8854 추천 수 3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은둔, 은신

자신의 몸을 보호하기 위해 곤충들은 다양한 방법을 이용한다. 유리창나비의 애벌레는 입에서 토해 낸 실로 나뭇잎을 엮어 그 안에서 지낸다. 나방은 새들이 활동하는 낮엔 숨어 있다가 밤이 되면 움직인다. 이같이 몸을 숨기는 일을 '은신(隱身)'이라 하는데 "아프간과 파키스탄 접경지대에 은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오사마 빈라덴의 존재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처럼 쓰인다. 비슷한 뜻으로 '은둔'이란 말도 많이 사용한다. '은둔(隱遁)'은 세상일을 피해 숨는 것으로 "핑크 플로이드의 창설 멤버였던 시드 배릿은 1968년 팀 탈퇴 이후 30년간 은둔 생활을 해 왔다"와 같이 쓴다. 둘 다 숨어 지내는 일을 뜻한다는 점에선 의미가 비슷하다. 그러나 '은신'은 단순히 몸을 숨기는 것이고 '은둔'은 세상사를 피해 삶을 숨기는 것이란 점에서 차이가 있다. "경찰은 범인의 고향 등 그가 은둔할 만한 곳을 모두 뒤졌다"라고 하면 어색하다. 수사망에 걸리지 않도록 피신해 있는 것이므로 '은신'으로 써야 자연스럽다. "담양 소쇄원은 조선 중종 때 학자인 양산보가 관직에서 물러난 뒤 은신한 곳이다"도 시끄러운 세상을 피해 사는 것이므로 '은둔'이란 표현이 더 적절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file 바람의종 2007.02.18
공지 간추린 국어사 연대표 風磬 2006.09.09
1373 어르다, 으르다 바람의종 2010.09.01
1372 낙엽 바람의종 2010.08.29
1371 께 / 게 바람의종 2010.08.27
1370 그것참 바람의종 2010.08.27
1369 과 / 와 바람의종 2010.08.27
» 은둔, 은신 바람의종 2010.08.25
1367 냄새, 내음 바람의종 2010.08.25
1366 거렁뱅이 바람의종 2010.08.25
1365 두껍다, 두텁다 바람의종 2010.08.19
1364 한식 요리 띄어쓰기 바람의종 2010.08.19
1363 아파, 아퍼 바람의종 2010.08.19
1362 조조할인 바람의종 2010.08.17
1361 엔간하다. 웬만하다. 어지간하다. 어연간하다 바람의종 2010.08.17
1360 지지부진 바람의종 2010.08.17
1359 걸리적거리다 바람의종 2010.08.15
1358 택도 없다. 바람의종 2010.08.15
1357 불편부당 바람의종 2010.08.14
1356 시험, 실험 바람의종 2010.08.14
1355 십상이다 바람의종 2010.08.11
1354 옴쭉달싹, 옴짝달싹, 꼼짝달싹, 움쭉달싹 바람의종 2010.08.11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83 Next
/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