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48,637
오늘 : 257
어제 : 381

페이지뷰

전체 : 40,819,918
오늘 : 4,725
어제 : 12,343
2010.08.25 13:46

냄새, 내음

조회 수 9467 추천 수 2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냄새, 내음

남쪽에선/ 과수원의 능금이 익는 냄새/ 서쪽에선 노을이 타는 내음/ …모든 육체는 가고 말아도/ 풍성한 향기의 이름으로 남는/ 상하고 아름다운 것들이여/ 높고 깊은 하늘과 같은 것들이여…. (김현승의 시 '가을의 향기')

 가을비가 내리더니 잎들은 더욱 붉은 기운을 머금고, 제법 서늘해진 공기에서는 가을 냄새가 묻어난다. '가을 냄새' '가을 내음' 어느 것이 더 맛이 날까. 시의 '노을이 타는 내음'처럼 '가을 내음'이 훨씬 더 맛깔스럽다. '내음'은 '바다 내음' '흙 내음' '시골 내음' '고향 내음' '사람 내음' '봄 내음' '꽃 내음' 등과 같이 시적이고 멋스러운 표현으로 두루 쓰이고 있다. 그러나 규정상 '내음'은 경상도 방언으로, 표준어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고 '가을 냄새' '바다 냄새' '흙 냄새' '시골 냄새'라고 하기에는 영 내키지 않는다. '냄새'는 물리적이고 화학적인 현상 이상을 나타내지 못한다. 여기에서 규정과 현실 사이의 괴리가 발행한다. '나래→날개' '떨구다→떨어뜨리다'도 마찬가지다. 이럴 땐 우리 맞춤법 규정이 '표준어=맞는 말, 비표준어=틀린 말'이라는 이분법 속에 갇혀 있는 것이 야속하기만 하다. 시에선 몰라도 일반 글에서는 '내음'을 '냄새'로 쓰는 수밖에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file 바람의종 2007.02.18
공지 간추린 국어사 연대표 風磬 2006.09.09
1373 어르다, 으르다 바람의종 2010.09.01
1372 낙엽 바람의종 2010.08.29
1371 께 / 게 바람의종 2010.08.27
1370 그것참 바람의종 2010.08.27
1369 과 / 와 바람의종 2010.08.27
1368 은둔, 은신 바람의종 2010.08.25
» 냄새, 내음 바람의종 2010.08.25
1366 거렁뱅이 바람의종 2010.08.25
1365 두껍다, 두텁다 바람의종 2010.08.19
1364 한식 요리 띄어쓰기 바람의종 2010.08.19
1363 아파, 아퍼 바람의종 2010.08.19
1362 조조할인 바람의종 2010.08.17
1361 엔간하다. 웬만하다. 어지간하다. 어연간하다 바람의종 2010.08.17
1360 지지부진 바람의종 2010.08.17
1359 걸리적거리다 바람의종 2010.08.15
1358 택도 없다. 바람의종 2010.08.15
1357 불편부당 바람의종 2010.08.14
1356 시험, 실험 바람의종 2010.08.14
1355 십상이다 바람의종 2010.08.11
1354 옴쭉달싹, 옴짝달싹, 꼼짝달싹, 움쭉달싹 바람의종 2010.08.11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83 Next
/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