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12,267
오늘 : 219
어제 : 334

페이지뷰

전체 : 38,801,780
오늘 : 4,528
어제 : 11,130
2010.08.14 15:03

불편부당

조회 수 8278 추천 수 1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불편부당

2002년 월드컵 16강전, 한국에 역전패한 이탈리아는 심판의 부당한 판정 때문에 승리를 뺏겼다며 억울해 했다. 4년 뒤 독일에서 열린 한국과 스위스전, 주심의 편파 판정 논란이 일며 한국은 16강 진출의 꿈을 접어야 했다. 이탈리아 선수 토티를 퇴장시킨 모레노 심판이나 선심의 오프사이드 선언에도 스위스의 골을 인정한 엘리손도 주심의 판정은 각국의 희비를 가르며 논쟁거리를 남겼다. 이처럼 뭔가 공정하지 못한 결정이라 생각될 때 '불편부당하다'고 흔히 말한다. 그러나 이러한 표현을 쓰는 건 적절치 않다.

 '불편부당하다'를 이치에 맞지 않다의 '부당하다'와 같은 뜻으로 혼동해 사용하는 경우가 종종 있지만 전혀 의미가 다르다. 불편부당(不偏不黨)은 '치우칠 당(黨)'자를 써서 아주 공평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다, 부당(不當)은 '마땅할 당(當)'자를 써서 마땅하지 않다는 뜻을 각각 나타낸다. "불편부당함이야말로 심판의 생명 아닙니까?"라고 해야 할 것을 "심판이 불편부당하게 그래서야 됩니까?"라고 하면 엉뚱한 의미가 돼 버린다.

 '불편부당'이란 어려운 한자말 대신 공정함, 편들지 않음 등으로 순화해 쓰면 헷갈릴 염려가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file 바람의종 2007.02.18
공지 간추린 국어사 연대표 風磬 2006.09.09
1373 어르다, 으르다 바람의종 2010.09.01
1372 낙엽 바람의종 2010.08.29
1371 께 / 게 바람의종 2010.08.27
1370 그것참 바람의종 2010.08.27
1369 과 / 와 바람의종 2010.08.27
1368 은둔, 은신 바람의종 2010.08.25
1367 냄새, 내음 바람의종 2010.08.25
1366 거렁뱅이 바람의종 2010.08.25
1365 두껍다, 두텁다 바람의종 2010.08.19
1364 한식 요리 띄어쓰기 바람의종 2010.08.19
1363 아파, 아퍼 바람의종 2010.08.19
1362 조조할인 바람의종 2010.08.17
1361 엔간하다. 웬만하다. 어지간하다. 어연간하다 바람의종 2010.08.17
1360 지지부진 바람의종 2010.08.17
1359 걸리적거리다 바람의종 2010.08.15
1358 택도 없다. 바람의종 2010.08.15
» 불편부당 바람의종 2010.08.14
1356 시험, 실험 바람의종 2010.08.14
1355 십상이다 바람의종 2010.08.11
1354 옴쭉달싹, 옴짝달싹, 꼼짝달싹, 움쭉달싹 바람의종 2010.08.11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83 Next
/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