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24,909
오늘 : 373
어제 : 608

페이지뷰

전체 : 35,960,815
오늘 : 3,241
어제 : 7,383
조회 수 16090 추천 수 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우리말바루기] 서식지, 군락지, 군집, 자생지

   동강할미꽃과 같은 귀한 야생 식물들이 사람들이 무분별하게 채취해가는 바람에 멸종 위기에 몰려 있다고 한다. 이런 식물들을 원래 자라는 지역에서 더 이상 구경하지 못하고 식물원이나 식물도감에서만 봐야 한다면 안타까운 일이다.

 희귀 야생 식물과 관련된 글을 검색하다 보니 “이 지역 주민들은 멸종을 막기 위해 봄이면 동강할미꽃 서식지를 지킨다”처럼 ‘서식’ ‘서식지’라는 단어를 쓴 경우가 많았다. 그런데 이 ‘서식(棲息)’은 ‘깃들여 산다’는 뜻으로 동물에게만 쓰는 말이므로 할미꽃과 같은 식물에는 어울리지 않는다.

 위 예문의 경우는 “주민들은 동강할미꽃의 멸종을 막기 위해 자생지를 지킨다”처럼 ‘자생’ ‘자생지’란 단어를 쓸 수 있다. ‘자생(自生)’은 저절로 나서 자란다는 뜻이다. “이 국립공원에는 다양한 식물이 서식하고 있다”에서는 ‘서식하고’를 ‘자라고’로 바꿔 주면 된다.

 서식과는 반대로 ‘군락(群落)’은 식물에만 쓸 수 있는 단어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무척추동물이 군락을 이루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의 경우 동물 얘기이므로 ‘군락’이 어울리지 않는다. 이때는 ‘군집(群集)’이란 단어가 적절하다. 군집은 식물과 동물 양쪽에 쓸 수 있다. 순우리말 ‘무리’를 쓰면 더 좋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file 바람의종 2007.02.18
공지 간추린 국어사 연대표 風磬 2006.09.09
1651 감질맛, 감칠맛 바람의종 2012.12.24
1650 피랍되다 바람의종 2012.12.21
1649 상봉, 조우, 해후 바람의종 2012.12.17
1648 온몸이 노근하고 찌뿌둥하다 바람의종 2012.12.12
1647 미소를 / 활기를 / 운을 띄우다 바람의종 2012.12.12
1646 자잘못을 가리다 바람의종 2012.12.11
1645 수뢰 바람의종 2012.12.11
1644 금도(襟度) 바람의종 2012.12.10
1643 달디달다, 다디달다 바람의종 2012.12.05
1642 썰매를 지치다 바람의종 2012.12.05
1641 자처하다, 자청하다 바람의종 2012.12.04
1640 바이러스 바람의종 2012.12.04
1639 수입산? 외국산? 바람의종 2012.12.03
1638 외곬, 외골수 바람의종 2012.12.03
» 서식지, 군락지, 군집, 자생지 바람의종 2012.11.30
1636 함바집, 노가다 바람의종 2012.11.28
1635 펴다와 피다 바람의종 2012.11.27
1634 맞벌이, 외벌이, 홑벌이 바람의종 2012.11.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83 Next
/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