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12,326
오늘 : 278
어제 : 334

페이지뷰

전체 : 38,804,340
오늘 : 7,088
어제 : 11,130
뜻과사용
2007.11.09 01:44

훈훈하다

조회 수 10446 추천 수 1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훈훈하다

“아! 훈훈해. 대한민국 만세!” 감동적인 미담을 듣고 난 반응일까? 이는 최근에 장동건과 비가 함께 찍혀 화제가 된 소위 ‘직찍’(직접 찍어 올린 사진)을 보고 여성 누리꾼이 단 댓글이다. ‘미담’ 들은 뒤의 반응이 아니라 잘생긴 ‘미남’을 본 뒤의 반응인 셈이다. 풀이하면 ‘아! 멋있다. 우리나라에 이렇게 매력 있는 남자들이 있어서 참 좋아!’ 정도가 될 것이다.

본디 ‘훈훈하다’는 “방이 훈훈하다”처럼 날씨가 덥거나 온도가 높을 때, “인간적인 훈훈한 매력”처럼 마음을 부드럽게 녹여주는 따뜻함이 느껴질 때, “음식 냄새가 훈훈하게 풍기다”와 같이 향내가 감돌아 흐뭇할 때 쓴다. 처음에 ‘훈훈하다’와 ‘남자’를 합쳐 줄인 ‘훈남’이라는 말이 나왔을 때는 ‘훈훈하다’의 본뜻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따뜻한 인간적 매력을 풍기는 남자들을 가리켜 ‘훈남’이라 불렀고, 얼굴이 곱상한 ‘꽃미남’과 대립되는 말로 쓰였다. 매력 있는 남성의 기준이 외모에서 성품으로 바뀐다는 분석까지 나왔다. 마음이 따뜻한 이가 남자뿐인 것은 아니기에 ‘훈녀’도 생겼고, 본디말이 좀더 잘 드러나는 ‘훈훈남, 훈훈녀’도 함께 유행했다.

그런데 이제 ‘훈훈하다’라는 말은 ‘어떤 면에서 뛰어나다, 어떤 면에서 매력이 있다’라는 뜻의 새말이 되었다. “얼굴이 훈훈하다” “몸매가 훈훈하다”와 같이 쓰인다. 마음이 따뜻한 사람은 물론 다른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게, 기분 좋게 해 주는 사람도 훈훈한 시대가 되었다.

김한샘/국립국어원 연구사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49 뜻과사용 히읗불규칙활용 바람의종 2010.10.21
1348 언어예절 흥정 바람의종 2009.06.09
1347 이름 흙성과 가린여흘 바람의종 2008.05.31
1346 이름 흘리대·흘리덕이 바람의종 2008.07.21
1345 이름 휘파람새 file 바람의종 2009.09.03
1344 북녘말 휘거 風文 2014.12.05
» 뜻과사용 훈훈하다 바람의종 2007.11.09
1342 칼럼 훈민정음 반포 565돌 바람의종 2011.11.20
1341 뜻과사용 효능, 효과 바람의종 2010.04.25
1340 말뜻 횡설수설 1 바람의종 2010.11.11
1339 뜻과사용 황제 바람의종 2012.11.02
1338 말뜻 황소바람 바람의종 2010.09.04
1337 이름 황새울과 큰새 바람의종 2008.01.24
1336 외래어 화이바 바람의종 2009.09.24
1335 말뜻 화성돈 바람의종 2012.08.30
1334 말뜻 홍일점 바람의종 2010.10.06
1333 뜻과사용 홍길동이라고 합니다 바람의종 2010.08.14
1332 이름 홀아비바람꽃 바람의종 2008.05.25
1331 뜻과사용 홀씨 바람의종 2010.03.09
1330 고장말 혼저 옵소예 file 바람의종 2009.11.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68 Next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