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13,354
오늘 : 134
어제 : 406

페이지뷰

전체 : 38,858,623
오늘 : 4,897
어제 : 23,678
방송말
2013.02.05 10:06

조개

조회 수 17240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조개

뜬금없는 조개 타령을 하려 한다. 엊그제 지인 생일상에 오른 굴찜과 여흥 시간에 부른 노래 ‘조개껍질 묶어’ 때문만은 아니다. ‘국내산 피조개 양식 첫 성공’(ㅍ경제신문), ‘새조개 채취권 놓고 바닷속에 철조망까지-목숨 건 다툼’(ㅇ신문) 기사가 겹쳐 떠오른 탓이다. 겨울이 제철이기도 한 조개의 백과사전 풀이는 다음과 같다. “두 장의 판판한 껍데기로 몸을 둘러싸고 있는 연체동물이다. 껍데기는 ‘접번’에 의해 맞물려 있으며, 수축성이 있는 관자가 붙어 있어 껍데기를 열고 닫는다. 껍데기 안쪽엔 ‘외투막’이 있고 칼슘을 지닌 액체를 내어 껍데기를 만든다. ‘부족’(斧足)으로 땅을 파고들어가거나 기어다닌다. 민물, 바닷물 등 물속 생태계에서는 어디에나 분포하며 ‘조간대’에서 수심 1만m까지 서식한다.(위키백과)

‘접번’은 경첩이나 이음매, 관절을 뜻하는 일본어 ‘조쓰가이’(ちょうつがい, 蝶番)를 걸러내지 않고 옮긴 말로 표준국어대사전에 나오지 않는 표현이다. ‘부족’은 ‘부족류’와 ‘부족강’ 따위의 형태로 뜻풀이에서만 등장한다. 국어사전으로는 ‘접번’이나 ‘도끼(斧)처럼 생긴 발(足)’인 ‘부족’의 뜻을 알 수 없는 것이다. 모름지기 사전이란 ‘외투막: (외투처럼) 연체동물의 몸을 싼 막’, ‘조간대: 밀물이 가장 높은 해면까지 꽉 차게 들어오는 때(만조)와 썰물 때 해수면이 가장 낮아진 때(간조) 해안선 사이의 부분’처럼 답을 주어야 한다.

사전 속 조개를 훑어보니 재미난 것도 있었다. 나비, 새, 앵무, 말, 개처럼 동물 이름이 붙은 게 있는가 하면 명주, 모시, 무명처럼 피륙의 옷을 입은 것도 있다. 콩이나 떡처럼 맛깔난 앞가지로 모자라 아예 ‘맛’을 머리에 얹고 있는 녀석도 빠지지 않는다. 국화, 네모소쿠리, 딱지, 진주같이 옛 삶을 떠올리게 하는 것에서 혈소판 때문에 핏빛 비치는 피조개까지 하나하나 생김과 쓰임이 생생하게 살아오는 살가운 이름들이다.

강재형/미디어언어연구소장·아나운서

 

?

  1. 간판 문맹

    Date2014.12.30 Category칼럼 By風文
    Read More
  2. 레스쿨제라블, 나발질

    Date2014.12.29 Category말뜻 By風文
    Read More
  3. 휘거

    Date2014.12.05 Category북녘말 By風文
    Read More
  4. CCTV

    Date2013.05.13 Category외래어 By윤안젤로
    Read More
  5. 새 학기 단상

    Date2013.04.19 Category칼럼 By윤안젤로
    Read More
  6. 나, 본인, 저

    Date2013.04.03 Category칼럼 By윤안젤로
    Read More
  7. 목로주점을 추억하며

    Date2013.03.28 Category뜻과사용 By윤안젤로
    Read More
  8. 봄날은 온다

    Date2013.03.27 Category칼럼 By윤안젤로
    Read More
  9. 잔떨림

    Date2013.03.18 Category말뜻 By윤안젤로
    Read More
  10. 조개

    Date2013.02.05 Category방송말 By바람의종
    Read More
  11. Date2013.01.25 Category말뜻 By바람의종
    Read More
  12. 어떠태?

    Date2013.01.21 Category뜻과사용 By바람의종
    Read More
  13. 등용문

    Date2013.01.15 Category방송말 By바람의종
    Read More
  14. 두루 흐린 온누리

    Date2013.01.04 Category칼럼 By바람의종
    Read More
  15. 통음

    Date2012.12.21 Category뜻과사용 By바람의종
    Read More
  16. 폭탄주! 말지 말자.

    Date2012.12.17 Category뜻과사용 By바람의종
    Read More
  17. 외래어 합성어 적기

    Date2012.12.12 Category국립국어원 By바람의종
    Read More
  18. 박물관은 살아있다 2

    Date2012.12.10 Category뜻과사용 By바람의종
    Read More
  19. 박물관은 살아있다

    Date2012.11.30 Category뜻과사용 By바람의종
    Read More
  20. 명-태

    Date2012.11.23 Category뜻과사용 By바람의종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68 Next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