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1,146,098
오늘 : 53
어제 : 218

페이지뷰

전체 : 42,023,565
오늘 : 252
어제 : 1,725
칼럼
2022.05.12 11:17

영어 공용어화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영어 공용어화

2000년 초 우리가 외환위기의 수렁에서 가까스로 헤어나오고 있을 때, 일본에서는 당시 오부치 게이조 총리의 개인 자문역인 ‘21세기 일본의 구상’이라는 모임에서 21세기 일본의 정책 방향을 제안했는데 거기에 영어를 제2의 공용어로 삼자는 의견을, 국민적 논의가 필요하다는 전제 아래, 제안하고 있었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그 반응은 일본보다 한국 사회에서 더 뜨거웠다.

보수적이기로 이름난 한 신문이 이를 크게 보도하자 뒤이어 어슷비슷한 신문들이 과열된 기사와 르포를 내보냈다. 당시의 기사 제목들을 살펴보자. “여덟 살도 늦다”, “영어의 바다에 빠뜨려라”, “영어 방송 채널 늘려 ‘귀’ 틔게 해야” 등등의 선정적인 보도가 넘쳐났다. 논점도 일본처럼 영어를 제2의 공용어로 삼자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공용어로 삼는 것이 낫다는 어느 유명한 소설가의 주장을 대변하기도 하였다.

그 이후 우리에게는 영어 강풍이 계속 어왔다. 대학에서는 전공을 불문하고 노골적으로 교수와 강사들에게 영어 강의를 강권한다. 취학 전에 영어유치원에 아이들을 보낸다. 어떤 점에서 본다면 사실상 사회 일부 영역에서는 영어의 공용어화가 조용히 진행 중인 셈이다. 그러는 중에 우리는 부지불식간에 영어를 잘하는 것을 모든 공적인 능력의 첫째 기준으로 생각하는 습관에 익숙해져 버렸다.

지금 우리는 이렇게 향상된 영어 능력으로 미국의 ‘미치광이 전략’에 맞서 힘겹게 협상을 해야 한다. 다른 한편 당시 세웠던 영어마을의 거듭된 적자를 묵묵히 감당해내야 한다. 그러면서 또 이번 노벨 문학상에 한국 작가의 이름은 빠졌고 다른 아시아계가 뽑힌 것을 아쉬워하는 한숨소리가 들린다. 도대체 우리는 그동안 무슨 짓을 하며 시간을 보낸 것인가?

김하수/한겨레말글연구소 연구위원·전 연세대 교수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12 칼럼 말과 상거래 風文 2022.05.20
1511 칼럼 귀순과 의거 관리자 2022.05.20
1510 칼럼 혼성어 風文 2022.05.18
1509 칼럼 콩글리시 風文 2022.05.18
1508 칼럼 외국어 선택하기 風文 2022.05.17
1507 칼럼 영어 절대평가 風文 2022.05.17
1506 칼럼 외국어 선택, 다언어 사회 風文 2022.05.16
» 칼럼 영어 공용어화 風文 2022.05.12
1504 칼럼 영어의 힘 風文 2022.05.12
1503 칼럼 세계어 배우기 風文 2022.05.11
1502 칼럼 한국어의 위상 風文 2022.05.11
1501 칼럼 성인의 세계 風文 2022.05.10
1500 칼럼 마그나 카르타 風文 2022.05.10
1499 칼럼 인종 구분 風文 2022.05.09
1498 칼럼 호언장담 風文 2022.05.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101 Next
/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