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00,843
오늘 : 373
어제 : 382

페이지뷰

전체 : 38,266,583
오늘 : 23,541
어제 : 22,543
뜻과사용
2013.01.21 14:13

어떠태?

조회 수 17436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어떠태?


늦은 밤 귀갓길에 탄 택시에는 음악이 흐르고 있었다. 1977년에 발표되어 큰 반향을 일으켰던, 지금도 여전히 노래방에서 인기있는 노래였다. 뒷자리에 몸을 파묻듯 기대어 앉아 그 노래를 듣자니 가슴 한구석이 먹먹해졌다. 불현듯 떠오르는 옛 기억, 머리를 맴돌며 좀체 가시지 않는 상념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러기를 잠깐, 어느새 내가 그 노래를 읊조리듯 흥얼대고 있었다. ‘나나나나…’ 가락에 맞춰 부르는 택시 기사의 노랫소리가 나쁘지 않았다. 라디오에서 흘러나왔던 이 노래는 1977년 제1회 대학가요제에서 대상을 받은 곡이다.

이 노래를 부른 그룹 이름은 ‘샌드페블즈’이다. ‘발음이 명확하고 전원적인 느낌이어서 농과대학 그룹 이름에 어울린다고 생각해 만장일치로 정했다’는 게 제1기 멤버인 가톨릭대 주대명 교수의 증언이다. ‘모래·자갈’(sand pebbles)이라니 그럴 법한 작명이다. 이 노래가 세상에 첫선을 보인 프로그램 영상을 찾아보았다. 부연 흑백 화면 중간에 들어간 손으로 쓴 흰색 자막 문구는 ‘나 어떻해/ 창작곡’이었다. 맞는 제목은 ‘나 어떡해’이니 ‘나 어떻해’는 제작진의 착오로 생긴 생방송 때 실수였다.

‘어떻게’[어떠케]와 ‘어떡해’[어떠캐]는 발음이 비슷해 헷갈릴 수 있지만 서로 다른 말이고, ‘어떻해’는 어법에 어긋나는 표현이다. ‘어떻게’는 ‘어떠하다’가 줄어든 ‘어떻다’에 접미사 ‘-게’가 붙은 말로 ‘어떻게 된 거니’처럼 부사적으로 쓰여 다른 말을 수식하지만, ‘어떻게 해’의 준말인 ‘어떡해’는 용언을 수식하지 않고 ‘안 오면 어떡해’처럼 서술어로만 쓸 수 있다. 인터넷 검색(구글)을 해보면 잘못 쓴 ‘나 어떻해’(1480만건)가 제대로 쓴 ‘나 어떡해’(480만건)보다 3배 가까이 많이 나온다. ‘어떻해’의 어줍은 소리를 밝혀 잘못을 바로잡을 수 있지 않을까. ‘어떻해’의 발음은 (굳이 발음하자면)[어떠태]이다.

강재형/미디어언어연구소장·아나운서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49 칼럼 간판 문맹 風文 2014.12.30
1348 말뜻 레스쿨제라블, 나발질 風文 2014.12.29
1347 북녘말 휘거 風文 2014.12.05
1346 외래어 CCTV 윤안젤로 2013.05.13
1345 칼럼 새 학기 단상 윤안젤로 2013.04.19
1344 칼럼 나, 본인, 저 윤안젤로 2013.04.03
1343 뜻과사용 목로주점을 추억하며 윤안젤로 2013.03.28
1342 칼럼 봄날은 온다 윤안젤로 2013.03.27
1341 말뜻 잔떨림 윤안젤로 2013.03.18
1340 방송말 조개 바람의종 2013.02.05
1339 말뜻 바람의종 2013.01.25
» 뜻과사용 어떠태? 바람의종 2013.01.21
1337 방송말 등용문 바람의종 2013.01.15
1336 칼럼 두루 흐린 온누리 바람의종 2013.01.04
1335 뜻과사용 통음 바람의종 2012.12.21
1334 뜻과사용 폭탄주! 말지 말자. 바람의종 2012.12.17
1333 국립국어원 외래어 합성어 적기 1 바람의종 2012.12.12
1332 뜻과사용 박물관은 살아있다 2 바람의종 2012.12.10
1331 뜻과사용 박물관은 살아있다 바람의종 2012.11.30
1330 뜻과사용 명-태 바람의종 2012.11.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68 Next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