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35,990
오늘 : 283
어제 : 316

페이지뷰

전체 : 40,247,054
오늘 : 10,326
어제 : 23,469
외래어
2012.01.06 23:25

내비게이션

조회 수 9359 추천 수 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내비게이션

‘고객님 앞으로 주문 상품 <나이 한 살>이 배송중입니다. 본 상품은 특별주문 상품으로 취소·교환·환불이 불가합니다. 상품 수령 후 수취 확인 바랍니다.’ 연말에 접어들면서 돌아다니는 문자메시지이다. ‘가는 세월’ 아쉬워하는 세대가 공감할 내용이다. 김광석의 ‘서른 즈음’의 맛을 마흔 넘어서야 되새김하는 늦깎이인 나는 ‘특별주문 상품’인 ‘나이 한 살’이 싫지만은 않다. 청춘의 뒤끝은 여전히 내게 남아 있고 중년 이후에야 알 수 있는 신체의 변화를 몸소 겪으며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 해가 가고 새해가 밝아 온다. 새해는 새 학기처럼 다가온다. 2011학년에서 2012학년으로 ‘진급’하는 것이다. 한 해 더 ‘진급’하면서 자신을 들여다보는 시간을 마련하기도 한다. 호젓한 절간에서 ‘해맞이 템플스테이’를 하고 고즈넉한 성당에서 ‘송구영신 피정’을 하는 이들이다. 묵상과 성찰을 통해 시간에 쫓기지 않고 차분히 앞날을 도모하는 게 낫다고 여기기 때문일 것이다.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라는 경구는 그래서 뜻깊다.

인생의 속도와 방향은 부모와 스승, 동료 그리고 책을 항법사 삼아 자신이 결정한다. 낯선 길의 동반자는 ‘지도를 보이거나 지름길을 찾아주어 자동차 운전을 도와주는 장치나 프로그램’(표준국어대사전)인 ‘내비게이션’이다. 항법사에 어울리는 외래어는 ‘내비게이션’이 아니라 ‘내비게이터’이다. “‘내비게이션’은 ‘길도우미’로 다듬었다”고 밝힌 국립국어원 연구원도 “‘내비게이션’은 영어를 바탕으로 한 우리식 외래어, 이른바 콩글리시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한겨레> 2008년 7월) 국립국어원은 <2003년 신어자료집>에 ‘한 지점으로부터 다른 지점으로 정확히 도착하게 하는 데 이용하는 차량용 항법장치’로 ‘내비게이터’를 수록한 바 있다. 2003년에 ‘내비게이터’를 인정했다가 이렇다 할 설명 없이 ‘내비게이션’을 <표준국어대사전> 표제어로 올린 국립국어원의 뜻이 궁금하다.

강재형/미디어언어연구소장·아나운서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8 외래어 CCTV 윤안젤로 2013.05.13
117 외래어 표피 바람의종 2012.11.14
116 외래어 세노야 바람의종 2012.11.01
115 외래어 드론 바람의종 2012.10.15
114 외래어 헤라시보리 바람의종 2012.09.21
113 외래어 시보리 바람의종 2012.09.14
112 외래어 다대기, 닭도리탕 바람의종 2012.07.06
111 외래어 간절기 바람의종 2012.05.11
110 외래어 마탄의 사수 바람의종 2012.03.02
109 외래어 외래어 / 외국어 바람의종 2012.02.28
» 외래어 내비게이션 바람의종 2012.01.06
107 외래어 X-mas 바람의종 2011.12.26
106 외래어 ‘팜므파말’ 바람의종 2011.12.22
105 외래어 정보무늬 바람의종 2011.11.13
104 외래어 커피샵 바람의종 2010.10.04
103 외래어 베테랑 바람의종 2010.07.10
102 외래어 마스카라 바람의종 2010.06.20
101 외래어 사이다 바람의종 2010.06.16
100 외래어 포클레인, 굴삭기 / 굴착기, 삽차 바람의종 2010.05.31
99 외래어 웨하스 바람의종 2010.05.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