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90,038
오늘 : 281
어제 : 349

페이지뷰

전체 : 37,733,375
오늘 : 9,423
어제 : 17,420
칼럼
2012.04.20 12:51

나무 이름표

조회 수 8944 추천 수 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나무 이름표

‘나체팅’이란 게 있었다. 서울 한복판에 있던 한 ‘유원지’의 낮은 소풍 온 학생들과 가족들의 놀이터였고, 밤은 ‘나체팅’하러 모여든 젊은이들의 차지였다. ‘나체팅’은 ‘나이트(밤) 체리블로섬(벚꽃) 미팅(사교모임)’의 앞뒤 글자를 뽑아 만든 말이니 ‘유원지의 나체팅’을 오해하지는 말자. ‘창경궁’이 ‘궁’(宮)의 위엄을 잃고 ‘창경원’으로 불리던 시절의 일이니까. ‘창경원’은 1980년대 중반에 와서야 ‘창경궁’으로 제 이름을 찾았고, 일제가 마구잡이로 심어놓았던 벚나무는 다른 곳으로 옮겨졌다. 그 나무들이 지금 어린이대공원과 여의도 등에서 벚꽃을 피우고 있다.

여의도는 요즘 벚꽃놀이가 한창이다. 인파로 술렁대고 고기 굽는 연기가 피어오르는 그곳에서 그나마 한갓진 곳을 찾았다. 동여의도 한편에 있는 앙카라공원이다. 거기엔 벚나무만 있는 게 아니었다. 자산홍, 산수국, 좀작살나무, 수수꽃다리, 진달래, 백리향, 목련…. 갖가지 나무들은 이름표를 걸고 있었다. ‘꽃은 연분홍으로 피고 삭과로 열매 맺는다’, ‘8~9월에 협과로…’, ‘9~11월에 핵과로…’, ‘9~10월에 시과로…’라 적힌 설명을 보면서 절로 고개가 갸우뚱해졌다.

책상머리에 앉아 확인해보니 이런 거였다. ‘삭과: 익으면 과피가 말라 쪼개지면서 씨를 퍼뜨리는, 여러 개의 씨방으로 된 열매(나팔꽃 따위)’, ‘협과: 열매가 꼬투리로 맺히며 성숙한 열매가 건조해지면 심피 씨방이 두 줄로 갈라져 씨가 튀어나오는 열매(콩·완두 따위)’, ‘핵과: 씨가 굳어서 단단한 핵으로 싸여 있는 열매(복숭아 따위)’, ‘시과: 껍질이 얇은 막 모양으로 돌출하여 날개를 이루어 바람을 타고 멀리 날아 흩어지는 열매(단풍나무 따위)’(표준국어대사전). 일상에서 잘 쓰지 않는 한자말보다 ‘튀는 열매’(삭과), ‘꼬투리열매’(협과), ‘씨과실·씨열매’(핵과), ‘날개열매’(시과)처럼 풀어쓰면 어떨까 싶다. 공원은 농학 전문가들이 아닌 시민의 쉼터이니까 말이다.

강재형/미디어언어연구소장·아나운서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 칼럼 간판 문맹 風文 2014.12.30
37 칼럼 새 학기 단상 윤안젤로 2013.04.19
36 칼럼 나, 본인, 저 윤안젤로 2013.04.03
35 칼럼 봄날은 온다 윤안젤로 2013.03.27
34 칼럼 두루 흐린 온누리 바람의종 2013.01.04
33 칼럼 마린보이 바람의종 2012.08.13
32 칼럼 아언각비 바람의종 2012.08.13
» 칼럼 나무 이름표 바람의종 2012.04.20
30 칼럼 현수막, 펼침막 바람의종 2012.04.19
29 칼럼 광안리 바람의종 2012.04.19
28 칼럼 표준 언어 예절 바람의종 2012.03.27
27 칼럼 성+ 이름 바람의종 2012.03.27
26 칼럼 외래어 심의 공동위원회 바람의종 2011.12.04
25 칼럼 훈민정음 반포 565돌 바람의종 2011.11.20
24 칼럼 복약 설명서 바람의종 2011.11.14
23 칼럼 도시이름 바람의종 2011.11.14
22 칼럼 ‘말밭’을 가꾸자 바람의종 2011.11.11
21 칼럼 예산 타령 바람의종 2010.10.16
20 칼럼 ‘첫 참석’ 바람의종 2009.11.09
19 칼럼 몽골말과 몽골어파 바람의종 2007.11.10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