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808,705
오늘 : 278
어제 : 687

페이지뷰

전체 : 35,673,935
오늘 : 1,164
어제 : 8,320
2013.03.28 16:36

佛頭著糞(불두저분)

조회 수 110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佛頭著糞(불두저분)
  佛(부처 불) 頭(머리 두) 著(붙을 저) 糞(똥 분)

  경덕전등록(景德傳燈錄) 여회선사(如會禪師)편의 이야기. 송(宋)나라 때, 최(崔)씨 성을 가진 한 사나이가 하루는 절에 갔다가, 참새들이 불상의 머리에 똥 싸놓은 것를 보게 되었다(鳥雀于佛頭上放糞). 그는 절의 주지가 너무 나태하다는 생각이 들어 크게 화를 내며 주지에게 말했다.

  이런 참새들에게도 불성(佛性)이 있소?
 주지는 이 사람의 의도를 잘 알고 대답했다.
 물론 있지요.
 최씨 사나이는 주지의 이런 대답을 듣고, 그가 어떤 식으로 변명할 것인지 궁금하여 다시 질문을 하였다.
 참새에게 불성이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지요? 참새에게 불성이 있다면 어떻게 부처의 머리에 똥을 쌀 수 있겠소?
 주지는 웃으면서 대답하였다.
 참새가 불상에 똥을 싼 것은 바로 부처가 자비하여 살생을 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참새들이 독수리의 머리에 가서 똥을 싸지 않는 까닭이 무엇이겠습니까?
 그 사나이는 그저 웃을 수 밖에 없었다.

   佛頭著糞이란 경멸이나 모욕을 당함 을 비유한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