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으로 가는 길

한국어

글나눔

방문자수 (2014.04~)

전체 : 901,617
오늘 : 385
어제 : 389

페이지뷰

전체 : 38,310,630
오늘 : 21,128
어제 : 22,824
2013.03.27 17:20

喪心病狂(상심병광)

조회 수 128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喪心病狂(상심병광)
  喪(죽을 상) 心(마음 심) 病(병 병) 狂(미칠 광)

  송사(宋史) 범여규(范如圭)전의 이야기. 송나라 때, 비서성(秘書省)의 관리인 범여규라는 사람이 있었다. 당시 금(金)나라의 남침에 사람들은 항전을 주장하였으나, 대신(大臣) 진회(秦檜)는 투항할 것을 주장하였다. 그러던 어느 날, 금나라의 사신(使臣)이 송나라에 오게 되었는데, 그들을 묵게 할 적당한 장소가 없어서 진회는 그들을 비서성에 묵게 하려고 했다. 범여규는 이 사실을 알고 극력 반대하였다. 범여규는 재상인 조정(趙鼎)에게 기밀상 중요한 비서성에 어떻게 적국의 사신들을 묵게 할 수 있겠습니까? 라고 하였다. 송나라에 도착한 금나라 사신들은 그 언행이 오만하여 송나라 사람들의 분노를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범여규는 진회에게 글을 써서 그의 편견과 굴욕적 행동을 비난하였다.  이성을 잃고 미치지 않고서야, 어찌 이렇게 일할 수 있겠소(公不喪心病狂, 奈何爲此)? 라며. 喪心病狂 이란 이성을 잃고 말을 함부로 하는 것 을 비유한 말이다. 독도의 접안 시설이 완공되자 일본 관리들이 다시 망언을 하였다. 남의 집수리에 자기네가 신경 쓸 이유가 없는데도 말이다. 아무래도 독도에 망언치료전문 정신병원(?)을 지어야 할 때가 된 것 같다.